컨텐츠 바로가기

‘해지 가입자 쓴소리 직접 듣는다’…LGU+, 캐치유 시즌2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캐치유 시즌 2의 콘텐츠 스틸컷. /LG유플러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소비자와 소통하는 유튜브 콘텐츠 ‘캐치유’ 시즌 2를 공개했다고 3일 밝혔다.

캐치유는 개그맨 이용진·이진호가 LG유플러스의 실제 가입자를 찾아가 경험담을 듣는 유튜브 웹 예능이다.

시즌 2는 ‘집 나간 고객님을 찾습니다’라는 주제로 과거 LG유플러스의 가입자였지만, 현재는 타사를 이용 중인 소비자를 만나 해지 사유를 듣고 회사가 해결책을 찾아가는 내용으로 구성된다. 앞서 시즌 1에서는 장기 가입자를 찾아가 LG유플러스의 특장점을 알아봤었다. 시즌 1이 LG유플러스의 ‘찐팬’을 만났다면, 시즌 2에서는 과거 가입자의 불편했던 경험을 듣고 이용자 입장에서 서비스를 개선하겠다는 의도다.

시즌 2는 ‘가족결합 할인이 아쉬워요’, ‘멤버십 혜택이 아쉬워요’, ‘20대 전용 요금제 만들어주세요’ 등 총 5개 에피소드가 방영될 예정이다. 지난 6월 29일 1회를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LG유플러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차례로 공개된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와이 낫(Why Not) 도전정신을 바탕으로 고객의 솔직한 목소리를 여과 없이 듣고, 고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브랜드 활동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양혁 기자(presen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