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골프 KLPGA

임진희, KLPGA투어 맥콜·모나파크오픈 정상…“시즌 2승 노력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진희(24)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오픈(총상금 8억원)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임진희는 3일 강원도 평창군 버치힐 골프클럽(파72·6434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맥콜·모나파크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를 기록한 임진희는 윤이나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해 6월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 우승 이후 1년 1개월 만에 투어 2승째다. 우승 상금 1억4400만원도 품에 안았다.

1라운드 공동 선두로 시작한 임진희는 이날도 선두로 라운드를 시작했다. 1번홀(파4)부터 버디를 신고했다. 2위 윤이나가 3번홀(파5)에서 티샷 실수로 2타를 잃으면서 임진희는 여유롭게 1위를 지켰다. 15번과 16번홀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면서 흔들리는 듯 했으나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승기를 굳혔다. 70m를 남기고 친 세 번째 샷을 쳤는데 홀컵서 1m도 채 떨어지지 않은 곳에 공을 보냈다. 윤이나가 7.2m 거리에서 시도한 이글 퍼트가 홀컵을 외면했고, 임진희는 버디로 기분 좋게 라운드를 마쳤다.

임진희는 “작년 첫 승 때는 준비가 안 돼 있었지만, 이번 우승은 제가 하나하나 쌓아 올려 만든 느낌”이라며 “이 대회 이후 자신감도 올라갈 것 같고, 목표인 상금 7억원에 시즌 2승을 이루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윤이나는 2위에도 주목을 받았다. 올 시즌 드라이브샷 비거리 1위(264.4야드)에 올랐다. 최은우와 최민경이 각각 6언더파 210타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신인 이예원은 5언더파 211타 단독 5위다.

사진=뉴시스

전영민 기자 ymin@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