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붐 시대는 끝났어" 경고한 김호영, 내실 있네→복팀 최종 승리 ('홈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최지연 기자] '구해줘! 홈즈' 복팀이 최종 승리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뮤지컬 배우 김호영과 배우 박준금이 인턴코디로 출연한 가운데 김호영과 양세형이 코디로 분한 복팀이 최종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연예계 대표 시어머니 역할에서 안젤리나 편집장이라는 부캐로 활동하며 변신을 꾀한 박준금은 “제가 오늘 고급스럽게 집 한 번 골라보려고 한다”며 스스로를 소개한 뒤 집을 구하기 위해 직접 발품을 팔았음을 알렸다. 박준금은 “최근 이사할 때 집을 30채는 본 것 같다. 그래서 지금 사는 한남동 집이 뷰가 좋다. 다리 6개를 한 눈에 품는다”라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컬러를 좋아해 실내 인테리어를 화려하게 했다"고 말한 그는 분홍색의 침대헤드 등의 가구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서 김호영은 배우 황정민, 유아인, 가수 손담비, 수영선수 박태환 등 넘쳐나는 황금인맥으로 부러움을 받으며 자리했다. 김호영은 자신의 차례가 오자 “텐션 올려, 선배님도 같이 올려”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OSEN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호영은 "저도 화려한 걸 좋아한다"며 색색의 집안 가구들을 소개해 관심을 받았다. 박준금은 "자기도 컬러 좋아하는구나?"라며 동질감을 느끼기도 했다. 김호영의 집에는 특히 옷 섹션이 여럿 있어 눈길을 끌었다. 김호영은 "옷 섹션이 3개다. 옷방 자체가 3개라기보다는 구간을 나눠서 정리한다. 다 입는 옷이다. 잘해놓고 산다"라고 뽐냈다.

그러자 박준금은 "난 드레스룸 3개 받고 1개가 더 있다. 4개다"라고 말해 김호영의 기선을 제압했다. 그러나 박준금은 최근에 안 입는 옷들을 정리했다고. 출연진들은 "벌써 끝났냐. 그 좋은 기회를 놓쳤다"며 아쉬워하다 김호영에게 옷 나눔을 할 생각 없느냐고 물었다.

김호영은 "원하시냐. 그럼 날짜 잡겠다"고 흔쾌히 공약해 환호를 받았다. 이날 의뢰인은 서울에서 한의원을 운영하는 이로 이전 의뢰인들과 달리 직주근접을 원하지 않았다. 그는 "지금 한의원 위층 원룸에서 거주하고 있다. 그래서 퇴근해도 퇴근한 느낌이 아니다. 힐링을 하고 싶어 세컨하우스를 찾고 있고, 강릉이나 속초를 생각 중이다"라 밝혀 코디들을 자극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세형은 김호영과 함께 짝을 이뤄 발품에 나섰다. 양세형은 "우리로 치면 방송국 위에 사는 거다"라며 의뢰인의 고충에 공감, 시간이 없어 예쁘게 꾸밀 수 없으니 꾸며진 인테리어를 원하고, 뷰가 좋길 바란다는 의뢰인의 소망에 따라 집을 꼼꼼히 살폈다. 이 과정에서 김호영은 쉴 새 없이 지치지 않는 텐션으로 양세형마저 지치게 만들었고, 이후 김호영은 붐에게 "나랑 동갑이다. 이제 붐의 시대는 끝났어. 이제는 호이의 시대야"라며 경고해 웃음을 안겼다.

박준금은 혼자 사는 여성의 입장에 몰입해 집을 살폈다. 그러면서 박준금은 "춘천이 내 고향이다. 춘천여고 졸업했다. 강원도가 포근한 게 있다"며 속초와 강릉에서 좋은 경험을 했었다는 의뢰인의 마음을 알아주었다. 박준금은 뷰 보다는 실내 인테리어에 초점을 둬 "인테리어는 비싼 걸로 채우는 게 다가 아니다. 히스토리가 있어야 한다"는 철학을 밝혀 한 집을 추천했다.

하지만 의뢰인은 김호영과 양세형이 소개한 ‘바프 찍는 날’을 최종 집으로 골라 복팀에게 승리를 안겨주었다. 의뢰인은 “다른 집도 좋았지만 관리가 어려울 것 같아서 고민이 됐다”며 이유를 알렸다. '바프 찍는 날'은 강원도 속초시 중앙동에 위치한 주상복합단지로 지켜보던 김숙과 박나래마저 "진짜 저기 어딘지 우리도 계약해아 할 것 같다", "하늘하고 바다랑 경계가 어디 있는지도 모르겠다"고 감탄하게 만든 인프라와 뷰가 완벽한 집이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