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거래 줄고 가격도 뚝…아파트시장 얼어붙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송파구, 마포구 등 서울 시내 인기 주거지역에서 직전 최고가 대비 수억원가량 떨어진 거래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해 가격이 급등했던 경기 광명, 인덕원 등은 하락폭이 더 크다. 정부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 조치 이후 매물은 쌓이고 있는데, 매수세는 크게 위축됐다. 집값이 여전히 비싸다는 인식이 큰 데다, 금리 인상과 대출규제 등으로 수요가 줄어든 탓이다.

4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서초·용산·강남·동작구를 제외한 21곳의 아파트값이 하락했다. 송파구(-0.09%), 마포구(-0.37%), 강동구(-0.24%) 등 인기 지역도 하락 폭을 키우고 있다.

중앙일보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송파구 잠실동 ‘잠실엘스’ 전용면적 84㎡는 지난달 20일 23억5000만원(11층)에 거래됐다. 지난해 10월 최고가 27억원(14층)보다 3억5000만원 떨어졌다. 마포구 염리동 ‘마포프레스티지자이’ 전용면적 59㎡는 5월 말 14억1000만원(6층)에 거래돼 지난해 8월 최고가 17억원 대비 2억9000만원 떨어졌다.

지난해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및 각종 교통 호재로 급등했던 경기권 주요 지역의 아파트값 하락세도 심상치 않다. 안양시 평촌동 푸른마을인덕원대우 아파트 전용 84㎡는 지난달 7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직전 최고가인 12억4000만원(지난해 8월)보다 약 4억6000만원가량 떨어졌다. 수원시 영통구 광교호반베르디움트라엘 전용 100.51㎡는 지난 2월 14억1000만원(11층)에 팔렸지만, 지난달 10억3000만원(15층)에 거래됐다. 최고가 대비 3억6000만원 떨어졌다.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1년)를 시행한 이후 매물은 쌓이고 있다. 시간을 두고 팔아보겠다는 다주택자들이 시장에 매물을 내놓고 있어서다. 부동산 빅데이터업체 ‘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6만3312건으로,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가 시행된 5월 10일(5만6568개) 대비 약 12% 증가했다. 지난 3월 9일 대선일(5만131건)과 비교해서도 26% 늘었다.

하지만 매수세는 위축돼 거래량은 계속 줄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신고기준)는 791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5159건)의 30% 수준에 그쳤다. 2006년 통계 집계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 건수가 5월까지 1만 건을 하회한 건 올해가 처음이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매매 건수도 15만5987건으로 역시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적었다.

아파트 매수심리도 점점 위축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89.8을 기록하며 90 이하로 떨어졌다. 2019년 8월 26일(89.9) 조사 이후 2년 10개월 만에 처음이다. 매매수급지수(0~200)가 100보다 낮으면 시장에서 집을 팔려는 사람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함영진 직방데이터랩장은 “올해 금리가 더 오른다면 하반기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다만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아직 높지 않아 급매물 위주로 하락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