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혼 결정 때 고려사항…男 '본인 경제력' 女 '배우자 경제여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사연, 남녀 1만4천여명 상대 결혼관 조사 연구보고서 발표

연합뉴스

결혼과 출산(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결혼하기로 마음을 정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에서 남녀 간 어떤 차이가 있을까.

대체로 남성은 본인의 경제적인 여건을 먼저 고려해야 한다고 여기지만, 여성은 배우자의 경제적 측면을 더 중요한 판단기준으로 생각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결혼 후 가정 내 역할 분담에서 여성이 출산이나 육아를 더 많이 담당하게 되고, 남성은 경제적인 책임을 지게 되는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5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보건복지전문지 '보건복지포럼'에 실린 '성 역할 가치관과 결혼 및 자녀에 대한 태도' 연구보고서(임지영 전문연구원)는 '2021년도 가족과 출산 조사' 자료를 활용해 남녀의 결혼에 대한 태도를 살펴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19∼49세 남녀(남성 7천117명, 여성 7천32명)를 대상으로 결혼할 때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는 9개 항목을 제시하고 각 항목에 대해 '매우 중요하다', '중요하다'고 응답한 경우를 합산한 응답 비율로(매우 중요하다'+'중요하다' 응답률) 각 항목의 중요도를 조사했다.

분석 결과 남녀 모두 '부부간의 사랑과 신뢰'(남성 92.4%, 여성 94.9%)가 가족을 새로 형성할 때 가장 중요한 고려사항이라는 점에서는 일치했다.

하지만 이후 응답 항목 순서와 응답 비율에서는 성별에 따라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연합뉴스

[자료 : 보건사회연구원]


남성의 경우 '부부간의 사랑과 신뢰'(92.4%) 다음으로 '본인의 경제적 여건'(84.1%), '본인의 일과 직장'(83.6%), '안정된 주거 마련'(82.3%), '각자의 집안과의 원만한 관계'(76.9%), '자녀계획 일치 여부'(65.6%), '공평한 가사 분담 등 평등한 관계에 대한 기대'(61.9%), '배우자의 일과 직장'(52.4%), '배우자의 경제적 여건'(51.7%) 등의 순으로 가정을 꾸리기로 정할 때 중요하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여성은 남성과 마찬가지로 '부부간의 사랑과 신뢰'(94.9%)를 첫손으로 꼽았지만, 이후에는 '안정된 주거 마련'(86.5%), '배우자의 일과 직장'(86.1%), '배우자의 경제적 여건'(86.1%), '각자의 집안과의 원만한 관계'(85.7%), '공평한 가사 분담 등 평등한 관계에 대한 기대'(81.2%), '본인의 일과 직장'(79.8%), '본인의 경제적 여건'(78.2%), '자녀계획 일치 여부'(76.5%) 등의 순이었다.

남성은 주로 본인의 경제력을 결혼에서 중요한 조건으로 마음에 두지만, 여성은 본인보다는 배우자의 경제적 여건을 결혼 결정의 중요한 사항으로 고려하는 셈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우리 사회에 아직은 남성이 가계 경제를 책임지고 양육은 주로 여성이 부담한다는 전통적 의식이 남아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결혼 자체를 바라보는 남녀 간의 인식에도 차이를 보였다.

결혼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보면, 남성은 56.3%('반드시 해야 한다' 12.1%, '하는 편이 좋다' 44.2%)였지만, 여성은 35.5%('반드시 해야 한다' 4.7%, '하는 편이 좋다' 30.8%)로 조사됐다.

결혼에 대한 부정적인 태도는 남성은 41.3%( '결혼은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 37.5%, '하지 않는 게 낫다' 3.8%)였지만, 여성의 경우 62.8%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 55.5%, '하지 않는 게 낫다' 7.3%)에 달해 남성보다 상당히 높았다.

연합뉴스

[자료 : 보건사회연구원]


본인 자녀의 필요성에 대한 태도에서도 남성 71.2%, 여성 64.3%가 자녀가 있는 게 나을 것이라고 응답해 성별 차이를 나타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꼭 있어야 한다' 32.9%, '있는 것이 없는 것보다 나을 것이다' 38.3%, '없어도 무관하다' 23.2%, '모르겠다' 5.6%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에는 '꼭 있어야 한다' 28.1%, '있는 것이 없는 것보다 나을 것이다' 36.2%, '없어도 무관하다' 31.6%, '모르겠다' 4.2%로 나왔다.

연합뉴스

[자료 : 보건사회연구원]


shg@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