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강 달리기' 손흥민‥"한국이니까 쏴야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손흥민 선수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근황을 전하면서, 재미있는 뒷이야기들도 대방출했습니다.

손장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밝은 표정으로 3주 만에 나타난 손흥민.

런던 라이벌 웨스트햄 팬이 그린 벽화부터

[손흥민]
"아들이 토트넘을 좋아하나 봐요. 그래서 저를 그렸는데 웨스트햄 팬한테 사랑받는 거는 골든 부츠보다 어려운 거 아니냐‥"

국내 팬들이 포착한 한강 달리기까지‥

최근의 근황을 하나하나 자세히 전했습니다.

[손흥민]
"일단은 한강을 뛰는 거는 아버지가 아니었고 (운동 도와주는) 선생님이셨는데 새벽에 일어나서도 (광고) 촬영을 가기 전에 (운동) 한다든지 몸 상태를 계속 꾸준히 잘 만들려고 하고 있고"

득점왕에 올랐던 최종전 뒷얘기도 꺼냈습니다.

[손흥민]
"(하프타임에) 감독님께서 그 말씀을 하시더라고요. '소니가 득점왕을 할 수 있게 도와줘야 된다'라고. (그리고) 교체로 들어오는 선수들마다 '득점왕 만들어줄게' 그러더라고요. 정말 어떻게 보면 남의 일인데 자기 일처럼 좋아해 주는 거를 보고‥ 저는 득점왕 차지한 거보다 그게 더 좋았어요."

어느새 다음 시즌이 코 앞입니다.

프리시즌 첫경기가 될 국내 친선경기를 위해 오는 일요일엔 토트넘 동료들이 입국합니다.

[손흥민]
"(토트넘) 친구들이 맛있는 데 데리고 가라 이렇게 하는데, 한국에 왔으니까 제가 계산해야죠. 감독님한테 하라고 하면 다음날 운동장 엄청 뛰게 할거같은데요."

원점에서 모든걸 새로 시작하겠다는 손흥민.

카타르월드컵에서의 선전도 다짐했습니다.

[손흥민]
"4년에 한 번씩 오는 기회를 많은 부담감 때문에 놓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즐겁게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같아서 선수들도 그렇게 꼭 해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MBC뉴스 손장훈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손장훈 기자(wonder@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