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류는 왜 '호모 바쿠스'인가...니콜라스 케이지 '피그'의 경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뉴스핌] 조용준 기자 = 2022 부산푸드필름페스타(BFFF)의 테이프를 끊은 첫 상영작은 니콜라스 케이지 주연의 <피그(Pig)>였다. 올해 영화제의 주제가 '술 마시는 인류 : 호모 바쿠스'이기에 이 영화 역시 술 마시는 장면이 꽤나 나오나 싶었다.

그의 대표작인 1995년 영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Leaving Las Vegas)>가 바로 술주정뱅이 이야기 아니던가. 술로 죽을 결심을 한 알콜중독자의 여정을 담은 이 영화는 니콜라스 케이지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린 출세작이다. 이 영화로 그는 1996년 아카데미, 골든 글로브, 전미 비평가 협회상, 매국 배우조합상 등의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다.

그러니 <피그>에서도 주구장창 꽤나 술을 마시겠구나 짐작하는 것도 전혀 무리가 아니었다. 그러나 러닝타임 91분의 이 영화가 마지막으로 가는 순간까지 술을 마시는 장면은 등장하지 않는다. 심지어 술에 관한 얘기도 없다. 그렇게 90여분 가까이 관객을 배신한 이 영화는 마지막 결론 시퀀스에 가서야 겨우 음주 장면을 보여준다. 그것도 달랑 위스키와 와인 한 잔이다.

<피그>는 겉으로는 송로버섯, 즉 트러플을 찾는 돼지 이야기다. 그래서 제목도 <피그>지만, 이 제목도 관객을 배신한다. 트러플 돼지는 영화 초반에 괴한들에게 납치돼 사라지고, 다시는 등장하지 않는다. 그러면 대체 왜 BFFF는 이 영화를 선정했을까. 그 해답을 찾으려면 영화 마지막까지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야 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영화 '피그'의 스틸컷 [사진=판 씨네마] 2022.07.05 digibobo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때 전설적인 셰프였던 롭(니콜라스 케이지)은 도시를 버리고 산악지역의 오두막집에서 외부와 단절한 채 살아간다. 그 이유도 마지막에 가야 나온다. 그것도 아주 은유적으로. 어쨌든 그는 돼지로 트러플을 찾고 이를 팔아 생계를 유지한다. 그와 외부 세상을 연결하는 단 하나의 사람은 그를 찾아오는 트러플 중매인이다.

그런데 어느날 한밤 중에 괴한들이 들이닥쳐 동반자와 다름없는 트러플 돼지를 데려가지 롭은 친구를 찾아 도시로 간다. 범인을 찾아가는 여정 속에서 갖가지 에피소드들이 등장하고, 결국 롭은 범인을 찾는데 성공하는데 바로 그를 매주 찾아오는 트러플 중매인의 아버지였다. 도시에서 큰 사업가이자 보스로 군림하는 그는 아들에게 트러플 돼지 얘기를 듣고 욕심이 생겼던 것이다.

도시의 제왕 중매인 아버지는 롭에게 2만5천 달러를 줄테니, 다른 돼지를 사서 산으로 다시 들어가라고 윽박지른다. 물론 롭은 그에게 굽히지 않는다. 자, 이제 결론이다. 롭은 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몇가지를 준비한다. 새 한 마리의 고기와 와인 한 병이다. 롭은 이 재료로 그의 집에서 요리를 해 식탁에 올려놓는다. 그 요리마저 먹기를 거부하자, 롭은 그에게 묻는다. 왜 사람이 그렇게 폭력적으로 변했는가, 먼저 사망한 와이프 때문인가 라고.

마지못해 새 요리를 한 점 먹고 와인 한 잔을 마신 그. 그의 표정에 변화가 생기고 얼굴이 일그러진다. 그리고는 위스키를 찾아 벌컥벌컥 마신다. 그 이유를 롭은 이렇게 소리쳐 알려준다. "나는 내가 대접한 모든 사람들, 그들이 먹고 마신 모든 음식과 술을 기억해."

그렇다. 롭은 그가 부인을 잃기 전에 마지막으로 함께 했던 만찬 요리와 와인을 대접했던 것이다. 그는 새 요리와 와인에서 죽은 부인의 기억을 떠올렸고, 괴로움에 위스키로써 이를 잊고자했다. 그는 롭에게 미안하다고 토로한다. 돼지는 이제 세상에 없다고. 너무 난폭하게 다뤄서 납치하던 날 밤에 바로 죽었다고.

실의에 찬 롭은 말한다. 사실 트러플을 찾는 용도로 돼지가 필요한 건 아니었다고. 나무를 보면 트러플이 어디 있는지 알기에, 돼지는 단지 가족이었을 따름이라고.

롭은 다시 산속 오두막으로 돌아온다. 그리고 낡은 테이프(영화 초반에 틀려다 멈추었던)를 작동시킨다. 그 테이프에서 들려오는 것은 바로 사망한 아내의 노래였다. 그 역시 아내와의 사별이 고통스러워 모든 걸 버리고 산에 칩거한 것이다. 영화는 롱테이크로 한밤 중의 오두막을 피날레 시퀀스로 잡는다. 그 어둠 속에서 들리는 것은 온갖 산 짐승들의 울음소리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영화 '피그' 포스터 [사진=판 씨네마] 2022.07.05 digibobo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피그>는 미국 어워즈 시즌 31관왕, 전 세계 영화 시상식 65개 부문 노미네이트, 니콜라스 케이지에게 13개의 연기상을 안겨줬다. 그만큼 평론가와 관객들의 극찬을 받았다. 그 가운데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있다. 한때 침체기를 맞았던 니콜라스 케이지 최고의 역작이자, 부활작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선 올해 3월 개봉하자마자 개봉관에서 곧 사라졌다. 영화는 너무 조용하고, 또 조용하다. 온갖 액션과 스릴, 반전에 길들여진 관객들은 참기 힘들다.

2022 BIFF는 왜 이 영화를 선정했나. 술과 음식은 가장 강렬한 노스탤지어이기 때문이다. 술 한 잔의 기억, 요리 한 점의 기억은 때로 그 사람이 평생 잊을 수 없는 가장 강력한 회상의 매개체다. 영화 <피그>는 우리에게 그 사실을 일깨우고 묻는다. 술과 음식에 관한 노스탤지어도 없이 살아가는 것은 얼마나 불행하냐고.

digibobos@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