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文 부부 사진 나란히 올린 서민 “좌파들은 나라 망하길 원하는 듯”

댓글 2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윤석열 대통령 내외의 해외순방 사진(왼쪽)과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의 해외순방 사진. /서민 교수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민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을 두고 일각에서 비판 여론이 이는 것과 관련 “자국 대통령의 거의 모든 언행을 까대는 무리들을 보니 좌파들은 진짜 윤 대통령이 잘못해서 이 나라가 망하는 걸 원하는구나 싶다”고 했다.

서 교수는 지난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윤 대통령의 나토 회의 참석 관련해서 해도 너무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 교수는 “멘탈이 강한 편이라 웬만한 욕에는 끄덕하지 않는다. 저 욕하는 글만 찾아다니며 댓글을 달 정도”라며 “대통령 내외에 대한 공격이 너무 치졸하고 저열해서 며칠 간 기사 댓글을 안 본 건 물론 온라인 커뮤니티도 잘 가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한 나라의 대표팀이 국제대회에 나가면 해당 선수들이 맘에 안 든다 해도 응원하는 게 인지상정”이라며 “저런 것들조차 포용해 국민통합을 이루어야 하다니 대통령이란 자리는 정말 극한직업”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이 글에 윤 대통령 내외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해외순방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을 보면 김건희 여사는 윤 대통령의 몇 발자국 뒤에 서 있고, 김정숙 여사는 문 대통령보다 앞서 걷고 있다. 김건희 여사가 내조를 더 잘했다는 의미를 내포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 내외는 지난달 29~30일(현지시각) 나토 정상 회의에 참석했다. 일부 야당 의원들은 윤 대통령의 첫 해외순방에서 나토 사무총장과의 면담이 연기되고 한·핀란드 정상회담이 취소된 점을 두고 ‘의전문제’를 지적했다. 또 윤 대통령 내외가 정상들과의 만남 당시 부자연스럽게 행동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다만 윤 대통령 내외가 무탈하게 일정을 마무리했다는 시각도 있었다. 특히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모든 정상회담은 성공”이라며 윤 대통령에겐 100점 만점 중 80점, 김 여사에겐 90점의 평가 점수를 매겼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