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1년만 첫 무역적자… 통상강국 독일 덮친 우크라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5월 무역수지 10억 유로 적자
1991년 이후 계속된 월별 무역흑자 기록 깨져
한국일보

지난 5월 8일(현지시간) 제2차 세계대전 종전 기념일 맞아 TV로 대국민 연설을 하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베를린=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유럽 최대 경제 규모를 자랑하는 독일이 31년 만에 첫 무역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적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에너지 수입액이 크게 늘면서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독일의 5월 수출액이 전월 대비 0.5% 감소한 반면 수입액은 2.7% 늘면서 10억 유로(약 1조3,500억 원)가량 적자를 기록했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월 무역수지가 31억 유로(약 4조2,000억 원) 흑자를 기록하고, 지난해 5월 무역흑자 규모가 134억 유로(약 18조1,400억 원)였던 것과 비교하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독일 통일 직후인 1991년 이후 계속된 월별 무역흑자 기록도 31년 만에 깨졌다.

이는 지난 2월 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가격이 고공행진을 거듭하는 것과 관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이달 독일의 대러시아 수입액은 전년 동월 대비 54.5% 크게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대러 수출액은 29.8% 하락했다.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러시아를 비롯한 에너지 공급 국가로부터의 수입 규모는 크게 늘고,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하기 위한 서방의 대러 제재 여파로 수출은 감소한 것이다.

영국의 경제연구소인 옥스퍼드 이코노미스트의 올리버 라코는 "모든 측면에서 현상 유지가 어려워지고 있다"며 "최근 거시경제 데이터를 보면 독일이 해외수요, 원자재, 에너지, 중간재에 대한 해외공급에 얼마나 구조적으로 의존하는지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강력한 봉쇄 조처도 독일의 대중 무역수지 악화에 한몫했다. 5월 기준 대중 수입액이 올해 1월과 비교해 3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수출액 증감은 소폭에 그쳤다.

중국 등을 대신해 미국 시장 비중을 늘리면서 독일의 대미 수출은 1월에서 5월 사이 2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에서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는 점에서 수출 전망은 밝지 않다. 최근 독일 제조업계 대상으로 실시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독일의 수출주문 실적은 6월에도 줄어 4개월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고 WSJ은 전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