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당과 尹정부에 해코지… 괴물로 변해가는 모습 한탄스러워”

댓글 1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신평 변호사 “성접대와 증거인멸 혐의, 이제 거의 굳어진 듯”

“문재인 전 대통령, 수염 텁수룩하게 기르고, 자연인으로 서민풍 가장”

“文‧李, 대표적 기득권자로 일반 국민과는 너무나 동떨어진 특권의식에 젖어”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쿠키뉴스DB

“내가 징계를 받아서 할 행동을 너희들이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취지의 막말을 해댄다… 그는 최후까지 당과 윤석열 정부에 해코지를 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괴물로 변해가는 그의 모습이 한탄스럽기만 하다.”

신평 변호사(전 한국헌법학회장)는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계속 논란이 되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의 윤리위원회 징계를 앞두고 이같이 지적했다.

신 변호사는 “국힘당 이준석 대표. 그가 하는 말이 기막히다. 윤석열 정부를 도와달라는 말을 하지 않아서 도와주지 않았다, 당 대표는 윤리위원회를 해체시켜버릴 권한이 있다, 내가 징계를 받아서 할 행동을 너희들이 감당할 수 있을까 하는 취지의 막말을 해댄다. 거의 협박이다. 이미 나는 그가 이렇게 나올 줄 미리 알고, 그의 자진사퇴는 절대 없으며 그는 최후까지 당과 윤석열 정부에 해코지를 하려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괴물로 변해가는 그의 모습이 한탄스럽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의 성접대와 증거인멸 혐의는 이제 거의 굳어진 듯하다. 그러나 그는 윤 대통령이 말만 몇 마디 경찰에 던지면 자신의 혐의는 없었던 것으로 바뀔 수 있다고 여기며 압력을 가중시킨다. 그는 오만하고 파렴치한 기득권자이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 내가 아는 윤 대통령은 절대 그런 일을 할 사람이 아니다. 만약 윤 대통령이 그런 몹쓸 짓을 해서 법치주의를 해친다면, 나는 언제라도 그와의 인연을 내 기억에서 지워버릴 것”이라며 이준석 대표의 징계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변호사는 “다음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다. 그가 조국 전 법무장관에게 마음의 빚이 있다고 했을 때, 그의 마음에서는 아마 이런 말을 하고 싶었을 것이다. “이 정도 일 갖고 뭐 그러시나요. 우리 정도 위치에 이르면 사모펀드 이익추구나 자식 대입을 위한 사소한 잘못 정도는 눈감아 주셔야 하는 것 아닌가요?” 그러나 나는 소위 조국사태로 그에게 완전히 등을 돌렸다. 그나 그의 동지들이 갖고 있는 특권의식이 무척 역겨웠다“고 지적했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문재인 전 대통령 / 사진 =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어 “그는 지금 자기 정부가 스스로 올린, 서민들의 상상을 뛰어넘는 고액에다 세금 한 푼 안 내는 연금수령을 비롯하여 온갖 특권을 누리며, 공무원 65명의 엄청난 인원을 평산 시골집에다 두고 도움을 받는 생활을 하고 있다. 세상 이치를 모르는 백면서생이지만 내가 만약 그 위치에 있다면 이렇게 말했을 것 같다. ‘지금 나라의 경제사정이 많이 좋지 않으니, 내가 받는 혜택을 전임 대통령들과 같은 수준으로 돌려놓아 받겠습니다.’”라고 비판했다.

신 변호사는 “그러면서도 그는 수염을 텁수룩하게 기르고, 온갖 수확물을 거두어들였다고 자랑을 하며, 자연인으로서의 서민풍을 가장한다. 하지만 오랜 세월 시골에서 농사를 짓는답시고 해온 내 눈에 어색한 장면이 나온다. 그의 수확물로 내놓은 블루베리는 재배가 까다로워 전문농부가 아니면 기르기 어렵다. 나도 실패했다. 물론 나 같은 둔재가 위대했던 대통령으로 칭송받는 분의 천재성을 감히 어떻게 이해한단 말인가”라고 희화했다.

쿠키뉴스

신평 변호사‧전 한국헌법학회장 페이스북

그러면서 신 변호사는 “한국을 대표한다고 할 수 있는 두 사람이다. 권력의 정점에 선 그들은 대표적 기득권자로서 우리 같은 일반 국민과는 너무나 동떨어진 특권의식에 젖어있다. 그들이 가진 깊은 어둠을 보며, 그 어둠의 속에 똬리를 틀고 있을 과도한 자기애의 흉측한 모습이 두렵기만 하다. 우리는 아직 이 정도 수준밖에는 되지 않는가”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영수 기자 juny@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