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예언해줌] 지지율 깎아먹는 윤 대통령 말말말…이준석, 기사회생?토사구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주 완터치 3K쇼 뉴스 ‘예언해줌 라이브’는 연일 여론과 동떨어진 도어스테핑 발언으로 지지율을 스스로 깎아 먹는 윤석열 대통령 메시지 정치의 미래를 예언해드립니다. 취임 두 달도 안 된 윤 대통령 지지율이 심상치 않습니다. 대구·경북(TK) 지역 지지율이 한 달 전과 견줘 8.9%포인트 급락하는 등 중도층은 물론이고 보수 지지층까지 이탈하는 흐름입니다. 장관 후보자 검증 실패와 검찰 출신 편중 인사, 김건희 여사 대외 활동을 향한 부정적 인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측면이 큽니다만 여론을 잘 못 읽는 윤 대통령의 상황 인식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다. (중략) 오로지 국민만 생각하고 열심히 해야 한다”(7월4일 도어스테핑), “전 정권 지명된 장관 중 이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 (7월5일 도어스테핑에서 성의롱 의혹을 받는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 관련 답변) 등 윤 대통령의 말은 지지층마저 고개를 갸웃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매일 출근길에 노출되는 윤 대통령의 말·말·말은 독이 될까요, 약이 될까요.

이 와중에 20일만 주면 윤 대통령 지지율을 만회할 수 있다고 나선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인데요, 이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 “제가 역할을 맡으면 20일이면 해결할 자신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는 7일 당 윤리위의 징계 심의를 앞둔 이 대표가 윤심에 구원의 손짓을 보낸 것으로 해석하는 관측도 나오는데요, 이 대표는 윤심을 지렛대 삼아 징계 위기를 돌파하고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요. 아니면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말대로 토사구팽 당할까요.

오늘도 김완 〈한겨레〉 기자의 진행으로 김민하, 김수민 시사평론가가 ‘예언해줌’을 함께 합니다.

한겨레TV ‘예언해줌’ 라이브방송 보러 가기

https://www.youtube.com/watch?v=Kq_QOqSwfeI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작진

기획 : 송호진

프로듀서 : 이경주 김도성

취재 데스크 : 김정필

출연 : 김완 김민하 김수민

행정: 김양임

타이틀 : 문석진

기술: 박성영

음향 : 장지남

카메라 : 장승호, 권영진, 박경원

자막그래픽디자인·썸네일: 김수경

연출 : 정주용 조성욱 조윤상 (jopd@hani.co.kr)

제작: 한겨레TV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