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인도네시아, 오미크론 재유행 조짐에 부스터샷 의무화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스터샷 맞아야 공공장소 출입·국내 여행 가능

조코위 "공공장소 출입 시 백신패스 인증 느슨해져…강화해야"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발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자카르타=연합뉴스) 박의래 특파원 = 올해 주요 20개국(G20)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에서 전파력이 강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세부 변이가 확산하자 인도네시아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사실상 의무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5일 인도네시아 안타라 통신과 CNN 인도네시아 등에 따르면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전날 대통령궁에서 열린 내각 회의에서 "다음주께 코로나19 확진자가 정점을 찍을 수 있다"며 "사회활동제한조치(PPKM) 정책을 재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인도네시아 선임 장관인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 조정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부스터샷이 백신 접종 완료의 기준이 될 것"이라며 "2주 안에 구체적인 정책이 발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인도네시아는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해야 쇼핑센터와 같은 공공장소 출입이나 국내 대중교통 이용, 직장 출근 등이 가능하다. 하지만 이 기준을 앞으로는 부스터샷 접종으로 강화한다는 것이다.

이처럼 인도네시아가 부스터 샷을 사실상 의무화하는 것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하위 변이 BA.4와 BA.5가 확산하면서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나고 있지만, 백신 접종률은 여전히 낮은 수준이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보건부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434명이다. 하지만 전파력이 강한 BA.4와 BA.5 변이 감염 사례가 나오고 있어 인도네시아 정부는 7월 중순께는 1일 확진자가 2만명대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인도네시아의 백신 2차 접종률은 63%이며 부스터샷 접종률은 19%대에 그친다.

조코위 대통령은 또 공공장소에 입장할 때 인도네시아의 위치 추적·백신 확인 애플리케이션(앱)인 '프둘리 린둥'으로 QR 인증을 하는 것이 예전보다 느슨해지고 있다며 이를 강화할 것을 당부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지금도 공공장소에 입장할 때는 입구에서 백신 패스 앱을 이용해 QR 인증을 해야 한다.

연합뉴스

백신 접종하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2021년 1월 27일 수도 자카르타의 대통령궁에서 중국 시노백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을 받고 있다. [자카르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aecorp@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