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통화·외환시장 이모저모

환율 급등에 원화 방어…외환보유액 금융위기 이후 최대 감소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월말 기준 외환보유액 세계 9위

더팩트

한국은행은 지난 6월말 기준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4382억8000만달러로 5월말(4477억1000만달러) 대비 94억3000만달러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황원영 기자] 원·달러 환율 급등에 따른 외환당국의 시장 안정 조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우리나라 외화보유액이 한 달 새 94억달러 감소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감소 폭이다. 외화보유액은 달러 강세 흐름이 이어진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4개월 연속 감소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6월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이 4382억8000만달러로 5월말(4477억1000만달러) 대비 94억3000만달러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런 감소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 11월(-117억5000만달러) 이후 13년 7개월 만에 최대다. 사상 최대치였던 지난해 10월 보유액(4692억700만달러)에 비하면 약 310억달러가량 줄었다.

한국은행은 "달러 가치 강세와 원화 가치의 하락세 지속으로 달러 이외 기타통화표시 외화자산의 미 달러 환산액 및 금융기관 예수금이 감소한 데다 외환시장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 등에 따라 외환보유액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이 치솟으며 2009년 7월 이후 13년 만에 1300원을 넘어서자 당국은 쌓아놓은 외환보유고를 동원해 외환시장에서 달러를 내다 파는 방식으로 원화 가치 방어에 나섰다. 개입 규모는 공개되지 않는다.

외환보유액은 3월 말 이후 4개월째 감소(총 234억9000만달러)하고 있다.

외환보유액을 자산별로 나눠보면 국채·회사채 등 유가증권이 한 달 전보다 62억3000만달러 줄어 3952억7000만달러(90.2%)를 기록했다.

예치금은 192억3000만달러(4.4%)로, 26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 대한 교환성 통화 인출 권리인 IMF 포지션(44억2000만달러·1.0%)과 특별인출권인 SDR(145억7000만달러·3.3%)는 각각 6000만달러, 5억1000만달러 줄었다.

금은 시세를 반영하지 않고 매입 당시 가격으로 표시하기 때문에 전월과 같은 47억9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5월 말 기준 세계 9위다. 중국이 3조1278억달러로 가장 많았고, 일본(1조3297억달러)과 스위스(1조411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러시아는 56억 줄어든 5874억달러로 세계 5위를 유지했다.

won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