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쌍용차 새 주인 KG그룹 곽재선 회장 "구조조정 없다...회장에 취직한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곽 회장 "고용 승계라는 말 필요 없다"
자금조달·채권단 협의 "문제없다"…계열사 매각 中
토레스, 사전계약 3만대…평택공장 2교대 가동
토레스 전기차·KR10·전기픽업트럭 연달아 출시
한국일보

쌍용자동차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 곽재선 회장이 5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언론공개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조조정은 처음부터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쌍용자동차가 흑자를 내고, 정상적인 회사로 발돋움하는데 모든 구성원의 힘을 합쳐야 할 것입니다."
곽재선 KG그룹 회장

쌍용차 '새 주인' KG그룹의 곽재선 회장인수 후에도 구조조정을 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앞서 세 차례의 회사 매각 때마다 인력 감축에 대한 불안감에 떨었던 쌍용차 임직원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진 셈이다. 쌍용차는 올해 '토레스'를 시작으로 2024년까지 4종의 신차를 연속 투입, 국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포부를 밝혔다.

곽 회장은 5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쌍용차 인수에 참여하게 된 마음가짐은 사명감을 뛰어넘는 소명감이었다"며 "구조조정이 없기 때문에 고용승계라는 표현도 불필요하고, KG의 인수라기보다 제가 쌍용차 회장으로 취직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KG그룹 "자금조달 문제없다"…현대차그룹 '동업자' 관계

한국일보

오른쪽 두 번째부터 곽재선 KG그룹 회장,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 선목래 쌍용자동차 노조위원장이 5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신차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쌍용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G그룹은 지난달 쌍용차 인수자로 선정된 KG 컨소시엄의 주축이다. KG 컨소시엄은 인수대금 3,355억 원, 운영자금·추가 신주인수 금액 6,145억 원 등 총 9,500억 원으로 쌍용차를 품에 안게 됐다. 하지만 2017년부터 21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 중인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선 1조5,000억 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한 상황이다. 곽 회장은 인수 자금 조달 계획과 채권단과의 협의에 대해서도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실제 KG그룹은 계열사 매각으로 약 1조 원의 자금을 마련할 예정이다.

곽 회장은 그동안 쌍용차가 ①좋은 제품 ②구성원들을 위한 삶의 터전 ③투자자에 대한 보답 등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앞으로는 이 세 가지를 모두 충족할 수 있는 회사를 만들고 싶다"며 "해외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해 쌍용차를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 '큰 형님' 현대차그룹과도 동업자 관계가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1년 만의 중형 SUV '토레스'…사전계약 3만 대 돌파

한국일보

쌍용자동차의 새로운 중형 SUV '토레스'. 쌍용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출시한 토레스는 쌍용차가 2011년 '카이런'을 단종한 후 11년 만에 출시한 중형 SUV다. 준중형 SUV '코란도'와 준대형 SUV '렉스턴' 사이를 이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차체는 전장 4,685㎜, 전폭 1,885㎜, 전고 1,710㎜, 축거 2,680㎜ 등으로, 현대차 '투싼'과 '싼타페' 중간 크기다. 토레스는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8.6㎏·m 등의 힘을 발휘하는 1.5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했고, 동급에서 가장 큰 703리터(L)의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판매 가격은 △T5 2,740만 원 △T7 3,020만 원이다.

토레스는 지난달 13일부터 시작한 사전계약에서 3만 대 이상의 판매량을 확보했다. 쌍용차는 원활한 공급을 위해 이달 11일부터 평택공장을 '주야 2교대'로 가동하고, 올 하반기까지 2만5,000대 이상 생산을 목표로 한다. 또 빠른 경영정상화를 위해 ①2023년 하반기 토레스 기반의 전기차 'U100' ②2024년 상반기 신형 코란도 'KR10' ③2024년 하반기 전기 픽업트럭 'U100 스포츠'(가칭)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특히 전기차 개발을 위해 중국 비야디(比亞迪·BYD)와 협력 중이다.

한국일보

오른쪽 두 번째부터 곽재선 KG그룹 회장,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 선목래 쌍용자동차 노조위원장이 5일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신차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쌍용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쌍용차는 토레스를 시작으로 과거 가졌던 브랜드 정체성을 회복해 경영난을 극복하겠다"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발전적인 노사관계와 회생을 믿고 과감하게 투자해준 협력업체가 있기에 2년 이내 옛 SUV 명가 지위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영종도=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