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교 자퇴한 수포자 ‘수학계 노벨상’ 받다… 허준이 교수, 한인 첫 필즈상 수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허준이(許埈珥·39)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사진작가 서승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준이(許埈珥·39)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가 한국인 최초로 ‘수학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Fileds Medal)을 수상했다.

국제수학연맹(IMU)은 5일 “필즈상 수상자로 허 교수를 비롯해 마리나 비아조우스카(38) 스위스 로잔연방공과대 교수, 위고 뒤미닐코팽(37) 프랑스 고등과학원 교수, 제임스 메이나드(35) 영국 옥스퍼드대 교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필즈상은 최근 4년간 수학적으로 가장 뛰어난 연구 업적을 쌓은 40세 미만의 수학자에게 돌아가는 수학계 최고의 권위상이다. 노벨상에는 수학 분야가 없어 수학 분야의 노벨상으로 불리기도 한다.

조선일보

5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알토대학교에서 허준이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수학 노벨상' 필즈상을 수상하고 있다. 2022.7.5/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 교수는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국내에서 초중고를 나와 석사까지 마쳤다. 고교는 중퇴하고 검정고시로 졸업자격을 얻었다. 미국 박사과정에 있던 2012년 수학계의 오랜 난제였던 리드 추측을 해결해 일약 수학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리드 추측은 1968년 영국 수학자 로널드 리드가 제시한 조합론 문제로, 역시 난제로 꼽히는 로타 추측의 특수한 경우에 해당된다.

허 교수는 경우의 수를 찾는 조합론 문제를 도형을 연구하는 대수기하학 방법으로 해결했다. 석사학위 지도교수인 김영훈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는 “조합론과 대수기하학에 웜홀을 연결한 것과 같은 엄청난 성과”라고 평가했다. 허 교수는 2018년 로타 추측마저 해결해 세계 수학계를 다시 한 번 놀라게 했다.

조선일보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KIAS) 수학부 석학교수가 5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알토대학교에서 열린 국제수학연맹(IMU) 필즈상 시상식에서 필즈상을 수상한 뒤 메달과 함께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7.5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 교수는 예상과 달리 어릴 때는 수학에 재능이 없다는 말을 듣다가 대학에 들어가서 뒤늦게 수학에 뛰어들었다. 역시 필즈상 수상자인 일본 히로나카 헤이스케 교수가 서울대에 연 수학 강의를 들은 것이 계기였다. 허 교수는 히로나카 교수의 조언에 따라 수학과 대학원에 진학하고 미국 유학을 갔다. 허 교수는 “나처럼 좋아하는 일을 찾는데 시간이 걸릴 수 있음을 다들 기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5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알토대학교에서 '수학 노벨상'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프린스턴대 교수 겸 한국 고등과학원 석학교수. 2022.7.5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