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원전 비중 2030년까지 30% 이상 확대...정부, 탈원전폐기 공식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가 탈원전정책을 대체해 오는 2030년까지 에너지 내 원전발전 비중을 30%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하면서 이전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를 공식화했습니다.

정부는 오늘(5일) 국무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새 정부 에너지 정책 방향’을 심의·의결했습니다.

지난해 기준 원자력 발전량은 전체 발전량의 27.4%를 차지했으며, 이전 정부 계획에 따르면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4%로 줄일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정부는 향후 원전 비중을 높이기로 결정하면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가동 중인 원전을 계속 운전할 계획입니다. 또 원전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원전 수출과 소형 원자로 노형 개발에도 힘쓰기로 했습니다.

이데일리

5일 이데일리TV 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