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 검사에 ‘검찰 출신’도 지원…이번엔 정원 채울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헌법재판소 결정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헌법재판소는 이날 공수처의 설립과 운영 근거를 정한 법률이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2021. 1. 28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지난 4일 마감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사 채용에 17명이 지원서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월 출범한 공수처가 이번엔 검사 정원을 다 채워 완전한 진용을 갖출지 관심이 쏠린다.

공수처는 5일 브리핑을 통해 2명을 뽑는 부장검사에 4명이, 1명을 뽑는 평검사에는 13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 부장검사는 2대 1, 평검사는 1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게 됐다.

지난해 4월 공수처가 출범한 뒤 처음으로 채용 공모에 나섰을 때에는 23명(부장검사 4명, 평검사 19명) 모집에 233명이 몰렸다. 지난해 7월 채용 때에도 10명(부장검사 2명, 평검사 8명) 모집에 71명이 지원한 바 있다.
서울신문

정부과천청사에 걸려 있는 공수처 현판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수처 검사 정원은 25명인데 당시 적임자가 없다고 판단해 부장검사 두 자리를 공석으로 뒀고 평검사 중에는 문형석 수사3부 검사가 최근 일신상 이유로 사직하면서 빈자리가 생겼다.

공수처가 이번 채용에선 부장검사 자리를 모두 채우게 될지는 미지수다. ‘수사 아마추어’ 논란을 빚어온 공수처는 수사 능력이 검증된 인물 충원이 절실하다.

김진욱 공수처장도 지난달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검찰에 계시거나 검찰 경험이 있는 분이 지원을 많이 해줬으면 좋겠다”며 검찰 출신을 선호한다는 의중을 드러내기도 했다.
서울신문

공수처 나서는 김진욱 처장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4일 점심시간 정부과천청사 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나서고 있다. 2022.5.4 연합뉴스


법조계 안팎에서는 최근 검찰 정기 인사를 전후해 대거 사직 의사를 밝힌 검사 중 공수처행을 택하는 경우도 일부 있지 않겠냐는 전망이 있었다. 이와 관련해 공수처는 “(지원자 중) 검찰 출신이 있다”고 밝혔지만 인원과 출신 등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공수처는 8월중 서류 전형 합격자를 통지할 예정이다. 이후 내·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인사위원회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인원이 결정된다.

한재희·곽진웅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