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PL서도 겪었어".. 손흥민, 독일서 당한 인종차별 고백에 英 언론 지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이대선 기자]


[OSEN=강필주 기자] 손흥민(30, 토트넘)이 과거 독일에서 활약하던 시절 당한 인종차별을 공식석상에서 고백하자 영국 언론들이 주목하고 나섰다.

손흥민은 지난 4일 서울 마포구 아디다스 브랜드센터에서 열린 '손커밍데이' 행사 팬미팅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를 묻는 질문에 '카잔의 기적'이라 불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 독일과의 경기를 꼽았다.

손흥민은 그 이유에 대해 "우리가 세계 1위 독일을 이겨서"라고 말한 뒤 "어릴 때 독일에 가서 상상하지도 못할 힘든 생활을 진짜 많이 했고, 인종차별도 많이 당했다. 내가 좋아하는 걸로 복수해 줄 수 있어서 독일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당시 손흥민이 중심이 된 한국 축구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자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독일을 2-0으로 꺾었다. 손흥민은 독일을 최종예선에서 탈락시키는 쐐기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독일에서 엄청 힘든 생활을 보내며 언젠가는 꼭 갚아줘야겠다는 생각을 마음 속으로 갖고 있었다"면서 "사람이 울면 위로해주고 싶고 가서 한번 안아주고 싶고 그렇지 않나. 독일이 (패배 후) 우는 모습을 보면서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걸로 복수해 줄 수 있어서 좋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동북고 1학년이던 2008년 독일 함부르크 유소년팀에 입단했다. 이후 손흥민은 함부르크에서 프로에 데뷔했고 레버쿠젠을 거쳐 2015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으로 이적했습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손흥민이 인종차별을 당한 이야기를 공식석상에서 한 것은 처음"이라면서도 "손흥민은 토트넘으로 이적한 후 프리미어리그에서도 인종차별을 겪었다. 작년 손흥민에 대해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SNS에 올린 남성 8명이 잉글랜드와 웨일스 전역에서 체포됐다"고 지적했다.

실제 손흥민은 지난해 4월 12일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그 경기(토트넘 1-3 패배)에서 전반 33분 상대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기록한 골이 취소되자 엄청난 비난을 받았다. 카바니에게 패스를 한 스콧 맥토미니가 손흥민과 경합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얼굴을 가격하는 반칙을 저지르자 맨유 팬들이 SNS로 인종차별적 트윗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경찰은 수사 결과 12명의 신원을 파악했다. 나이는 20세에서 63세까지로 다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이 중 일부를 체포해 조사했으나 사과 편지를 쓰도록 하는 가벼운 처벌로 사건을 종결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에 대해 "지난 시즌 23골을 터뜨리며 프리미어리그 득점왕에 올라 아시아인 최초로 골든 부트를 수상했다"면서 "잉글랜드 축구 역사상 최고의 아시아 득점자인 한국 축구 아이콘이 지난 6월 이 공로로 한국 최고의 스포츠 영예를 수상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letmeou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