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강남 유흥주점서 손님이 건넨 술 마신 여종업원 사망…경찰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약 추정 물질 의심…경찰 "손님 인적 사항 등 확인 중"

뉴스1

© News1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손님들과 술을 마신 여종업원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강남경찰서는 5일 강남구 역삼동 한 유흥주점에서 30대 여종업원 A씨에게 마약 추정 물질이 섞인 술을 마시도록 해 숨지게 한 혐의로 손님 B씨 등 일행 4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7시54분쯤 마약으로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과 함께 출동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숨졌다.

경찰은 현재 술에 섞인 물질을 분석하는 한편, 손님들의 인적 사항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B씨 등의 정확한 혐의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Kri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