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상순 “카페 대표도 사장도 저. 아내는 무관… 마을 주민께 피해가지 않도록 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인스타그램 캡처


제주도에 카페를 열었다 구름 인파가 몰려 이틀 만에 영업 중단을 알린 가수 겸 DJ 이상순(사진 오른쪽)은 아내 이효리(〃 왼쪽)는 무관하며, 마을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순은 5일 인스타그램에 “요 며칠 저의 카페 창업으로 많은 말이 오고 가는 것을 지켜봤다”며 “일단 ‘롱플레이’는 온전히 저 이상순의 카페이고 제 아내는 무관함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운을 뗐다.

이상순은 오래전부터 커피, 특히 스페셜티 커피를 좋아했는데, 카페의 대표도 사장도 자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제주에는 많지 않은 스페셜티를 제공하는 카페를 만들고, 거기에 제가 선곡한 음악까지 함께 어우러져 같은 취향을 가진 사람들끼리의 소소한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정성스레 준비해 조용한 마을에 홍보 없이 작은 카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어 “오픈 첫날 아내와 지인들이 축하하러 와주었는데 손님들의 요청으로 사진을 찍어준 것이 기사화되어 일이 커진 것 같다”며 “저는 가끔 시간이 되면 들려서 손님들과 함께 커피 마시고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고픈 마음은 있었는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운 일임을 이번 일로 느끼게 됐다”고도 밝혔다.

아울러 “일단 지금은 마을 주민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며, 예약제로 변경하고 저는 한발 물러나 전체적인 운영을 맡겠다"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이상순이 제주시 구좌읍에 카페를 개업했다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이들 사진에는 손님들과 대화를 하거나 커피를 만드는 이상순의 모습 및 방문객의 요청에 함께 사진을 찍는 이효리의 모습이 담겨 화제를 모았었다.

이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지난 3일 페이스북에 “주변 커피숍이 초토화된다”며 카페 운영을 반대하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롱플레이 측은 이날 인스타에 오는 7일부터 예약제로 운영이 된다고 밝히면서 “대표인 이상순은 영업시간 중 이곳에 오시지 않을 예정”이라며 “잘못된 기사로 오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상순 역시 인스타에 “처음부터 계속 커피를 손님께 내려드리려는 계획은 아니었다”며 “(앞으로) 3명의 바리스타가 최선을 다해 좋은 스페셜티 커피를 제공해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저는 좋은 음악을 선곡해 들려드리며, 국내의 훌륭한 로스터리들의 스페셜티를 카페에서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여러 가지가 처음이라 부족한 점이 많겠지만,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카페 규모에 대해 “다른 도움 없이 저의 형편으로 차리기에 이 정도가 적당하다고 생각했다”며 “사실 사업 경험도 전혀 없고, 많은 사람을 상대할 수 있는 성격도 아니기 때문에 꽉 차도 스무명 남짓 들어갈 수 있는 작은 카페를 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