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갓파더' 가비, 첫 시구에 설렘 "제가 감히 자리해도 되는지 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KBS2 '갓파더' 방송캡쳐



가비가 첫 시구에 긴장했다.

5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갓파더'에서는 강주은이 시구를 하게 된 가비를 데리러 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주은이 가비의 드림 카를 타고 딸을 데리러 갔다. 가비는 "오늘은 제가 시구하는 날입니다. 처음으로. 대단하신 분들만 하는 일이라 생각했기 때문에 제가 감히 거기 자리해도 되는지 되게 걱정이 많았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를 눈치챈 강주은은 "내 딸이 내 연예인 딸이 지금 식구자로"라고 말해 가비가 긴장을 풀었다.

그리고 강주은은 "내가 많이 준비했다. 도시락을 좀 이것저것 준비했다"라며 아침 5시 반부터 준비한 도시락을 꺼내 감탄을 자아냈다. 강주은은 "전혀 아쉬움 없이 지낼 수 있도록 제가 확실하게 준비해서 갔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