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톺뉴스] 공중전화부스가 사라지지 않는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휴대전화의 보편화로 이용하는 사람들이 거의 사라진 공중전화.

실제 6천 개가 넘는 서울 시내 공중전화의 하루 이용 건수가 4건도 채 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그런데도 공중전화를 없애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고 합니다. 왜 그런 건지, 이에 따른 공중전화부스의 변신 노력까지 톺뉴스에서 톺아봤습니다.

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김서현 인턴기자 손수빈 크리에이터

hyunmin623@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