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승기] SUV 명가 부활 특명...토레스, 쌍용차 새 간판 '충분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천=뉴스핌] 정승원 기자 = 쌍용차 토레스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토레스는 지난달 사전계약 첫날 1만2000대를 돌파하면서 브랜드 사전계약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 4일 기준으로는 사전계약 대수 3만대를 넘어섰다. 싼타페, 쏘렌토, QM6, 이쿼녹스 등이 맞서는 국내 중형 SUV 시장을 그야말로 뒤흔들고 있는 것이다.

지난 5일 인천 중구 네스트호텔에서 영종도의 한 카페를 찍고 돌아오는 86km 구간을 함께 한 토레스는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괜한 것이 아님을 보여줬다. 과거 쌍용차의 명차인 무쏘와 코란도를 계승하는 듯한 터프한 외관은 눈길을 끌었고 1.5ℓ터보 가솔린엔진이 적용된 파워트레인은 날렵한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뉴스핌

쌍용차 토레스 [사진= 쌍용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차에 따르면 토레스는 무쏘와 코란도를 계승하면서도 대중성을 놓치지 않은 모델이다. 이는 경영정상화가 필수적인 쌍용차가 고유의 터프함을 잃지 않으면서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디자인을 적용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우선 터프한 디자인의 외관은 이 차가 분명한 SUV라는 점을 강조한다. 최근 SUV에서 나타나는 곡선의 느낌보다는 각이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는 쌍용차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Powered by Toughness'가 적용된 차량임을 실감하게 한다. 실제 쌍용차는 토레스를 시작으로 코란도를 계승한 KR10 등 각진 SUV를 연이어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운전을 위해 착석을 하니 실내 공간은 충분히 넉넉했다. 시승차는 2인 1조로 운영됐는데 1열에 성인 남성 2명이 앉아도 좌우로 공간이 충분했다. 경쟁차종과 대비해 휠베이스는 짧은 편이지만 2열 역시 레그룸이나 헤드룸 등의 공간에 크게 아쉬움은 없었다.

뉴스핌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5일 오전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자동차의 새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Adventurous '토레스' 신차발표회에서 차량이 공개되고 있다. 토레스는 과거 쌍용차의 대표 차량이었던 코란도·무쏘의 뒤를 잇는 차량으로 선보인 신차다. 정통 SUV 스타일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 감성을 반영했다. 판매가격(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은 트림에 따라 ▲T5 2740만원 ▲T7 3020만원이다. 2022.07.05 mironj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본격적인 시승을 시작한 뒤에는 1.5ℓ의 파워트레인이 중형 SUV에 해당하는 차체를 운행하는데 문제가 없을지 궁금했다. 토레스는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 토크 28.6kg·m를 발휘한다. 고속구간에서 가속페달을 밟으니 엔진음이 울리며 쉽게 속도가 올라갔다. 고속 주행을 시작한 뒤 곧바로 다운사이징 엔진에 대한 걱정이 기우였음을 깨달았다.

토레스 내부의 특징은 물리버튼을 없앤 것이다. 센터페시아에는 비상등을 제외한 물리 버튼이 없다. 12.3인치의 대화면 인포콘을 통해 각종 인포테인먼트 조작이 가능하다. 커넥티드카 시스템인 인포콘은 이외에도 원격제어와 차량관리, 엔터테인먼트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역시 버튼이 없는 디지털 통합 컨트롤 패널은 공조장치와 열선시트, 오토홀드 등의 조작을 할 수 있으며 터치를 통해 화면을 넘기면 노멀, 스포츠, 윈터 3가지 모드로 주행모드 변경도 가능하다.

장거리 운전과 도로 정체의 피로를 덜어주는 인텔리전트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IACC)도 적용됐다. 기능을 활성화하면 앞차와 안전거리를 유지하면서 피로를 덜 수 있다. 정통 SUV를 계승하지만 있을 건 다 있는 셈이다.

뉴스핌

[인천=뉴스핌] 정승원 기자 = 토레스의 버튼리스 디지털 통합 컨트롤러. 센터페시아에 비상등을 제외한 물리버튼이 없다. [사진= 정승원 기자] 2022.07.05 orig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토레스는 터프한 쌍용차의 외관을 계승하면서 최신 편의사양들이 다 들어가 있다. 때문에 중형 SUV 시장을 뒤흔들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해 보였다. 다만 디테일적인 면에서는 아쉬움도 있었다. 운전자가 내비게이션으로 시선을 이동하지 않아도 되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가 적용되지 않은 점은 아쉬웠다.

무엇보다 토레스는 넉넉한 공간의 중형 SUV라는 점이 매력적이다. 토레스는 싼타페와 QM6보다 휠베이스는 짧지만 트렁크 용량은 703ℓ로 싼타페(634ℓ), QM6(676ℓ)보다 크다. 2열 폴딩 시 1662ℓ의 용량 적재도 가능해 요즘 유행하는 차박과 캠핑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쌍용차는 토레스가 과거의 영광 회복을 이끌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터프하지만 날렵하고 세련된 디자인에 넉넉한 트렁크 용량, 모자람 없는 2열 좌석, 안정적인 주행감은 토레스가 이끌어갈 앞으로의 쌍용차를 기대하게 했다. 준중형 SUV 가격의 중형 SUV라는 점도 매력적이다. 토레스의 판매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 ▲T5 2740만원 ▲T7 3020만원이다.

뉴스핌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5일 오전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자동차의 새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Adventurous '토레스' 신차발표회에서 차량이 공개되고 있다. 토레스는 과거 쌍용차의 대표 차량이었던 코란도·무쏘의 뒤를 잇는 차량으로 선보인 신차다. 정통 SUV 스타일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 감성을 반영했다. 판매가격(개별소비세 인하 기준)은 트림에 따라 ▲T5 2740만원 ▲T7 3020만원이다. 2022.07.05 mironj1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