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몸 상태에 만족한 '골프 황제' 우즈 "다리에 힘이 더 붙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타이거 우즈가 6일(한국시간)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 골프 코스에서 열린 프로암 대회 기자회견에서 미소 짓고 있다. 리머릭=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달 반 만에 돌아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프로암 대회에서 7오버파로 부진한 성적을 내고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우즈는 6일 아일랜드 리머릭의 어데어 매너 골프 코스에서 열린 비공식 이벤트 대회 JP 맥매너스 프로암 이틀째 경기에서 2오버파 74타를 적어냈다. 전날 5오버파 77타를 기록한 그는 2라운드 합계 7오버파로 공동 39위에 그쳤다.

하지만 우즈의 표정은 밝았다. 카트를 타고 코스를 돌았지만 몸 상태는 만족스럽다는 판단이다. 첫날 77타를 치고 “스코어카드는 보지 말라”며 활짝 웃었던 우즈는 이날 대회를 마친 뒤 “다리에 힘이 더 붙었다”고 기뻐했다. 그는 또한 “여전히 카트를 탔지만 무리할 필요가 없어서 그랬다”며 “이제 긴 일주일을 앞두고 있다. 매일 훈련을 하겠다. 발이 회복되려면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그래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는 14일 개막하는 디오픈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우즈는 “역사적인 대회다. 운 좋게도 디오픈에서 우승했었다”며 “단 한 번이라도 높은 수준의 대회에서 경쟁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2월 교통사고로 두 다리가 모두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던 우즈는 4월 마스터스에서 기적적으로 재기했지만 지난달 PGA 챔피언십에서는 3라운드를 마친 뒤 기권했고, US오픈 출전도 포기했다.

우즈는 “US오픈에 출전하는 것이 계획이었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았다”면서 “다리에 문제가 있었고, 잘못되면 디오픈을 못 나갈 위험이 있었다”고 당시 몸 상태를 설명했다. 다리를 잃을 뻔한 사고를 겪었지만 다시 경기에 나설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적이라고 여긴다는 그는 “어렵지만 충분히 가치 있는 일”이라고 했다.

전성기와 다른 몸 상태로 디오픈에 나서는 전략도 소개했다. 우즈는 “문제는 내가 다쳤다는 사실”이라면서 “왼쪽으로 체중을 실을 수 없다. 자연스럽게 낮은 탄도의 볼을 치게 된다”고 말했다. 바람이 강해 낮은 탄도의 샷이 유리한 링크스 코스에서는 잘 해낼 자신이 있다는 뜻이다.

세 차례 디오픈에서 우승한 우즈는 2000년과 2005년 두 차례 우승을 이번에 대회가 열리는 세인트 앤드루스 올드 코스에서 따냈다.

JP 맥매너스 프로암 우승은 잰더 쇼플리(미국)에게 돌아갔다. 쇼플리는 이날 2타를 줄여 합계 10언더파 134타로 1위에 올랐다. 7언더파 65타를 몰아친 샘 번스(미국)가 1타차 2위를 차지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