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잔디, 김호중과 한솥밥 먹을까…"긍정 논의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생각엔터테인먼트, 금잔디에 계약금 10억 제안 알려져

더팩트

트로트 가수 금잔디가 생각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 /금잔디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원세나 기자] 트로트 가수 금잔디가 생각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논의 중이다.

6일 생각엔터테인먼트는 <더팩트>에 "금잔디와 전속계약과 관련해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뉴스1은 생각엔터테인먼트가 금잔디와 전속계약을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금잔디가 전국의 유수 지역 행사에서 수많은 러브콜을 받는 가수로, 그 가치를 높게 평가해 금잔디에게 10억 원대 계약금을 제안했다.

이에 금잔디가 생각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김호중과 한솥밥을 먹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2000년 데뷔한 금잔디는 2012년 발표한 '오라버니'로 대중에게 인지도를 쌓았으며 꾸준한 음반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 아이돌 그룹 탄을 비롯해 가수 서인영, 한혜진, 소연, 배우 손호준, 이철민, 개그맨 허경환, 김원효, 홍록기, 방송인 한영, 셰프 정호영, 전 야구선수 봉중근 등이 소속돼 있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