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즉각 성과 요구 말고 자유 줘야" 허준이 필즈상 계기로 지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재경 고등과학원장 '조급하게 빨리 푸는 시험' 제도 비판

김영훈 서울대 교수 "자신만의 호기심 추구 격려해야"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조현영 기자 = 허준이(39) 프린스턴대 교수 겸 고등과학원 석학교수의 필즈상 수상을 계기로 기초과학에 당장의 성과를 요구하기 보다는 자유로운 학풍 속에서 여러 시도를 할 수 있게끔 독려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6일 최재경 고등과학원 원장과 김영훈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는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허준이 교수 필즈상 수상기념 기자 브리핑'에서 허 교수의 수상을 축하하면서 한국 수학 교육에 대한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김 교수는 허준이 교수의 석사과정 지도교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