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롯데 황성빈, 데뷔 첫 홈런 SSG전 선두타자 초구 장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황성빈(외야수)이 KBO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손맛을 봤다. 황성빈은 6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 주중 원정 3연전 둘째 날 맞대결 첫 타석에서 솔로 홈런(시즌 1호)을 쏘아 올렸다.

그는 이날 우익수 겸 1번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황성빈은 1회초 첫 타석에서 SSG 선발투수 노경은이 던진 초구 직구(143㎞)에 배트를 돌렸다.

잡아당긴 타구는 오른쪽 담장을 넘어갔다. 롯데는 이 한방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아이뉴스24

롯데 자이언츠 황성빈이 6일 열린 SSG 랜더스와 원정 경기에서 KBO리그 데뷔 후 첫 홈런을 1회초 선두타자 초구 홈런으로 장식했다. 올 시즌 치러진 홈 경기 도중 황성빈이 타격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황성빈은 1회초 선두타자 초구 홈런(올 시즌 1호, KBO리그 통산 41번째, 개인 첫번째) 주인공도 됐다.

황성빈의 이날 데뷔 첫 홈런과 선두타자 초구 홈런 동시 달성은 KBO리그 최초 기록이 됐다. 두팀의 경기는 2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롯데가 SSG에 1-0으로 앞서고 있다.

/인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