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뒷바람 타고 10초 07…비공인 '한국 타이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 육상의 100m 간판 김국영 선수가 자신의 한국 기록과 똑같은 10초 07을 기록했는데요.

뒷바람 때문에 공인받지는 못했습니다.

김국영은 전국실업대회 준결승에서 출발 총성과 함께 폭발적으로 치고 나간 뒤, 다른 선수들을 5m가량 따돌리고 10초 07에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5년 전에 작성한 자신의 한국기록과 같은 좋은 기록이었지만, 뒷바람이 공인 기준인 초속 2m를 넘어 2.3m로 분 탓에 기록을 공인받지는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