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훈 "890g으로 태어난 딸, 호흡 못해 수술" 울컥+눈물 (특종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이재훈이 딸의 수술 당시를 회상하다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7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딸을 위해 귀촌생활을 하고 있는 개그맨 이재훈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이재훈은 하교한 딸의 목에 있던 스카프를 풀어줬다. 알고 보니 어릴 때 수술한 자국이 있어 스카프를 하고 다닌다고.

이재훈은 "딸이 890g으로 태어났다. 7개월만에"라고 운을 뗐다. 이재훈의 딸 소은은 폐가 다 성장하지 않은 채로 태어났고, 자가호흡을 못해 인큐베이터도 들어가지 못했다.

그는 "가장 기본적인 게 호흡인데 그게 안 되니까 좀 더 큰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게 나을 것 같다더라. 포기할 수 없지 않나. 그래서 앰뷸런스를 타고 이동을 했다. 병원 가는 동안 호흡기를 짰다. 그 작은 핏덩이는 그거에 의존해서 호흡을 하고 있고. 좀 무서웠다"며 "부모님은 잠깐 나오라고 해서 초동 조치를 하고 제2의 소은이 살리기 작전에 들어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재훈은 "미숙아들한테 탈장이 잘 일어난다더라. 근데 소은이는 괜찮았다. 폐도 같이 커지고 호흡을 같이 할 수 있으면 좋았는데 그게 안되니까 기관 절개를 하자고 했다. 기관 절개 안 하고 싶었는데 그렇게 안 하면 죽는다고 하니까"라고 설명을 이어가다 울컥해 "조금만 쉴게요"라고 말한 뒤 자리를 떴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