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자리마저…美 실업수당 청구 23.5만건, 1월 이후 최대 수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팬데믹 이후 고물가와 이로 인한 경기 침체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 실업수당 청구가 1월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6월 26일∼7월 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3만5000건으로 집계됐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4000건 증가해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23만 건을 상회했다.

중앙일보

미국에서 신규 실업수장 청구 건수가 5주 연속 23만건 안팎을 기록 중이다. 1월 이후 최대 수준이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주 연속 23만 건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하던 지난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소 2주 이상 실업수당을 신청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138만 건으로 직전보다 5만1000건 증가했다.

이러한 수치는 뜨거웠던 미국의 노동시장이 다소 식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로 분석된다. 경제 침체의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기대 걸었던 고용지표마저 흔들리고 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연속적인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기업들의 해고가 늘어나고 노동시장이 한층 냉각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미 노동부는 8일 지난달 일자리 증감과 실업률 등을 망라한 6월 고용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