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남주점사망사건, 손님 차에 2천명 분 마약 발견... 부검 사인도 미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강남 유흥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신 손님과 종업원이 모두 사망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손님의 차에 남겨진 어마어마한 양의 마약 물질의 출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대 손님 A씨가 건넨 술을 마신 30대 여성 종업원 B씨가 숨진 사건을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해당 손님의 차량에서 발견된 마약 물질은 약 2000 명이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 사건의 핵심 인물인 A씨의 차 안에서 발견된 마약 추정 물질이 총 64g에 달한다고 7일 밝혔다. 통상 1회분이 0.03g인 점을 고려할 때 64g은 2100여 명이 한 번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앞서 이달 5일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마약 추정 물질이 들어간 술을 마신 30대 여성 종업원 B씨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B씨에게 술을 건넨 손님 A씨도 B씨가 숨지기 2시간 전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같은 날 오전 8시 30분께 주점 인근 공원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던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7일 사망한 A씨와 B씨에 대한 부검이 국과수에서 진행된 가운데, 두 사람 모두 사망에 이르는 손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1차 부검의 소견에 따르면 두 건 모두 사인에 이를 만한 손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추후 약독물 검사 등 정밀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차 안에서 발견된 흰색 가루 64g에 대한 성분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했다. 또 A씨가 어떤 경로로 이 물질을 얻게 됐는지 등을 살펴볼 계획이다.

경찰은 숨진 2명 외에 당시 술자리에 있던 손님과 종업원 등에 대해서도 마약 정밀 검사를 하는 한편 1차 조사를 마쳤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