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사이더' 강하늘, 강영석에 복수심 숨기고 접근 '살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인사이더' 강하늘이 문성근과 강영석의 관계를 확인했다.

7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10회에서는 김요한(강하늘 분)이 도원봉(문성근)과 장선오(강영석)의 관계를 알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도원봉은 김요한이 더스킨네이션의 상장식이 끝난 후 진행되는 VIP 모임 초대장을 받았다는 소식을 들었다. 도원봉은 김요한을 교도소로 불렀고, "그날 가서 너 여기 있을 때 장선오랑 짰던 것처럼 골드맨 비자금 당겨서 나한테 가져와"라며 지시했다.

특히 도원봉은 "내 밑에서 일하는 게 너 하나뿐인 줄 알았더냐. 이 녀석 표정 하고는. 장선오도 너처럼 나를 위해서 일하는 내 소지다"라며 당부했다.

이후 김요한은 장선오와 만났고, '내 예상대로 장선오는 도원봉의 소지였다. 그렇다면 '장선오가 우리 할머니를 해쳤을 거다'라는 내 예상 역시'라며 복수심을 숨기고 접근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