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녹지 공원으로 변신'...광화문광장, 오늘 시민 품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개장하는 광화문광장, 기존보다 2.1배 확대

광화문광장, 녹음 풍성한 휴식공간으로 재탄생

한글 분수·터널 분수 등 수경시설 조성

사헌부 문터 등 복원…육조거리 흔적 보존

[앵커]
광화문광장이 1년 9개월 만에 재개장합니다.

세종문화회관 쪽 차로를 터서 두 배 넘게 넓어졌고 나무와 잔디가 가득한 휴식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하늘에서 내려다본 광화문광장입니다.

세종문화회관 앞쪽 차도가 걸어 다닐 수 있는 보행로로 바뀌었습니다.

재개장하는 광화문광장은 면적이 전보다 2배 넘게 넓어졌습니다.

면적만 커진 게 아닙니다.

혼잡했던 광장 일대가 녹음이 풍성한 휴식공간으로 재탄생했습니다.

광장 초입에 사계절 푸른 소나무들이 보입니다. 장송 군락 사이 산책로를 거닐면서 광화문과 북악산 경관도 감상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산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참나무류와 산수유 산벚나무 등도 곳곳에 심었습니다.

우리 고유 수종 위주의 나무 5천 그루를 심어 광장 전체 1/4을 녹지로 채웠습니다.

중간중간 테이블과 의자를 설치해 편하게 휴식할 수 있습니다.

숲과 물이 어우러지는 수경시설도 눈에 띕니다.

한글 자·모음 28개를 물줄기로 그려내는 '한글 분수'와 세종문화회관 앞에 있는 77개 물줄기로 이뤄진 50m 길이 터널 분수는 보기만 해도 시원해집니다.

역사적 숨결도 느낄 수 있습니다.

광화문 광장이 조선 시대 때 관청 밀집 거리인 육조거리였는데, 공사하다가 발견된 '사헌부 문터' 등을 최대한 있는 그대로 복원해 육조거리 흔적을 살렸습니다.

[강성필 / 서울시 광화문광장사업반장 : (광장에는) 조선 시대 사헌부 터부터 형조 공조 다양한 육조 거리가 있었습니다. 이번에 광화문광장을 조성하면서 기존의 문화재들을 복원하면서 일부는 재현시키고….]

서울시는 광화문 광장이 '시민 휴식공간'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집회·시위에 대해 엄격한 제한을 둘 방침입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YTN 차유정 (tays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만들어갈 뉴스앱 [이슈묍] 내려받기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