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떡볶이도 간편식 시대…매장 떡볶이 HMR 출시 잇달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코로나19 장기화로 밀키트 시장이 급성장한 가운데 유명 떡볶이집의 레시피를 담은 밀키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맛이 보증된 각 브랜드의 노하우를 담아 외식과 집밥 수요를 모두 잡겠다는 전략이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미엄 분식 프랜차이즈 스쿨푸드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하던 ‘매운 까르보나라 파스타 떡볶이’를 그대로 재현한 ‘매콤 로제떡볶이’를 지난 7월 선보였다. 신제품은 2008년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640만 그릇을 돌파한 ‘매운 까르보나라 파스타 떡볶이’의 노하우를 담아 집에서도 로제 떡볶이를 경험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

키트 구성품인 우유와 특제 파우더, 떡을 순서대로 넣은 후 마지막에 치즈 가루만 넣으면 간단하게 완성된다. 남은 국물은 밥을 볶아 먹거나, 파스타 면을 넣어 로제파스타로 즐기는 등 다양한 메뉴로도 활용 가능하다. 향후 온라인 마켓 등을 통해 판매처를 확대할 계획이다.

‘죠스떡볶이’는 마켓컬리와 협업해 ‘변하지 않는 맛’ 시리즈를 내놨다. 쌀떡의 쫀득한 맛을 살린 ‘한입쌀떡볶이’와 밀떡의 쫄깃한 맛을 살린 ‘국물밀떡볶이’ 2종과 김말이, 야끼만두, 고추만두, 고구마, 야채 튀김 등의 구성으로 이루어진 ‘죠스바삭한모둠튀김’ 1종으로 구성해 매장에서 먹었던 떡볶이와 튀김 세트를 집에서도 만들어 먹을 수 있다.

떡볶이 프랜차이즈에서 밀키트 전문 브랜드를 출시한 사례도 있다. 무한리필 떡볶이 전문점 ‘두끼떡볶이’는 밀키트만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밀&쿡’을 론칭했다. ‘밀&쿡’은 조리시간과 가격, 용량 등을 고객의 입장에 맞춘 브랜드다. 물 400㎖에 닭고기 양념육과 소스, 밀떡을 순서대로 넣고 끓이기만 하면 조리가 완료돼 캠핑장, 파티 등에서도 안주로 즐길 수 있다.

‘엽기떡볶이’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먹는 엽기떡볶이와 유사한 맛을 구현한 제품으로 ‘엽기떡볶이 오리지널맛’과 매운맛을 즐기지 못하는 소비자를 위한 ‘엽기떡볶이 착한맛’ 2종을 선보였다. 기호에 따라 양배추와 대파, 면 사리 등을 추가하면 더욱 맛있게 매장에서 먹는 것 같은 엽기떡볶이를 즐길 수 있다.

프랜차이즈 업계 관계자는 “여름방학 시즌이 돌아오면서 자녀 간식 등으로 수요가 높아지는 떡볶이를 활용한 제품이 연달아 출시되고 있다”며 “이미 맛과 품질이 보증된 프랜차이즈사의 밀키트 제품으로 간편하게 집에서 푸짐한 떡볶이를 경험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