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이 만든 尹 영상 삭제?…이준석 "'이준석 지우기'는 좋은데…"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당 대표직 상실 위기에 처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대선에서 자신이 주도적으로 기획한 '59초 공약'과 'AI 윤석열'이 윤석열 대통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비공개 처리되자, "이준석을 지우기 위해서 노력해도 좋"지만 "국민과 했던 약속들은 지우지 말자"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링크한 뒤, "이준석을 지우기 위해서 노력해도 좋다. '59초 쇼츠'니 'AI 윤석열'이니 역사 속으로 지워도 좋다. 그런데 국민과 했던 약속들은 지우지 말자"며 "특히 양육비 선지급 같은 공약. 그 공약 때문에 믿고 '윤석열' 찍어 보겠다고 제 손을 잡고 이야기하던 유권자의 눈빛이 잊혀지지가 않는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해당 영상 121건이 비공개 처리됐다, 언론 보도 후 다시 시청 가능한 상태가 됐다. 

6일 오전 9시 현재 '59초 쇼츠' 30개 영상과 'AI 윤석열' 91개의 업데이트 날짜는 모두 '오늘'로 되어있다. 비공개 후 공개 처리된 지 24시간이 지나지 않았다는 뜻이다. 

'59초 쇼츠'는 대선 당시 윤 후보가 일상에서 겪는 불편함을 정책으로 해소해 준다는 의미로 "좋아 빠르게 가!"라고 외치는 공약 홍보 영상이다. 

'AI 윤석열'은 윤 대통령의 외모와 목소리를 동영상 형태로 구현한 것으로, 대선 당시 윤 후보 청년보좌역들이 주도한 작품이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영상 비공개에 대해 "유튜브 채널 담당자가 선거 때 메뉴들을 계속 바꾸고 수정하는 과정에서 (과거) 영상을 조금씩 빼가다가 아마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프레시안

▲ 8월 6일 오전 9시 현재 윤석열 대통령 유튜브 채널 갈무리. 지난 5월 대선 당시 홍보 영상이었던 '59초 쇼츠'와 'AI 윤석열' 121개 모두 '오늘' 업데이트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