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거칠어지는 중국 “미국과 채널 단절” vs 미국 “무책임한 조치"…  '대만 갈등' 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 군사·기후변화 등 대화·협력 중단 보복
미 "무책임"… 주미 중국긴급 초치
"군 채널 모두 끊기진 않아"
한국일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미국과 대만을 동시에 겨냥한 전례 없는 화력 시위를 벌이고 있는 중국이 4일 대만해협 동부에서 포사격 훈련을 하고 있다. 상하이=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미국과 중국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대만해협에서 무력 시위를 이어가는 중국은 미국과의 대화 채널을 끊는 등 보복 수위를 연일 높이고 있고, 미국은 "무책임한 조치"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 차 캄보디아를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은 위험한 행동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며 "이러한 극단적이고 불균형적이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군사 대응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대적인 미사일·포사격 무력 시위를 벌였던 중국이 이날도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로 군용기와 함정 수십 대를 보내 군사적 위기를 고조시킨 데 대한 것이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중국 전투기 68대와 군함 13척이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 지난 3~4일 이틀 간 중간선을 넘은 군용기가 44대였던 것을 볼 때 중국이 무력 시위 수위를 높인 것으로 볼 수 있다.

한국일보

낸시 펠로시(왼쪽) 미국 하원의장이 3일 대만 타이베이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만나 연설하고 있다. 대만 총통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중국은 펠로시 의장 개인과 그 가족을 제재 대상에 올리고, 양국 간 열려 있던 각 분야 대화 채널 단절이라는 초강수를 뒀다. 중국이 전격 발표한 8개항의 보복 조치에는 전구(戰區) 사령관 전화 통화 중단, 국방부 실무회담과 해상 군사안보 협의체 회의 취소 등 양국 군사당국간 대화 단절뿐 아니라 불법 이민자 송환·형사사법·다국적 범죄 퇴치·마약 퇴치 협력과 기후변화 협상 중단 조치가 포함됐다.

이에 미국 역시 비판 강도를 높였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의 8개항 조치 단행에 "무책임한 일"이라며 "미국은 긴장 고조를 추구하진 않지만 지역에 대한 안보 약속을 지키고 국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강 주미중국대사를 긴급 초치한 데 대해선 "무책임하고 대만해협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려는 오랜 목표와도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중국의 군사 행동을 비난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일보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4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모든 군사 대화 채널이 끊긴 건 아니라고 부연했다. 커비 조정관은 "군 지도자들 간 모든 채널이 중단된 건 아니다"라며 오해를 피하기 위한 미중 간 소통선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