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날두에게 백기 든 텐 하흐 “호날두가 뛰는 맨유가 더 낫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에릭 텐 하흐 감독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 맨유) 길들이기가 실패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7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개최된 ‘2022-2023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에서 브라이튼에게 1-2로 졌다. 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은 리그 데뷔전에서 졸전 끝에 패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를 벤치로 내리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최전방으로 올리는 파격적인 전술을 구사했다. 하지만 대참사였다. 맨유는 역대급 졸전을 펼치며 브라이튼에게 전반전에만 두 골을 내주며 와르르 무너졌다.

텐 하흐 감독은 후반 8분 드디어 호날두를 투입했다. 하지만 천하의 호날두도 맨유를 구하지 못했다. 맨유는 후반 23분 맥 앨리스터의 자책골이 터져 겨우 영패를 면했다. 맨유 선수들이 잘해서 넣은 골도 아니었다.

경기 후 텐 하흐 감독은 호날두를 벤치로 내린 자신의 전술실패를 인정했다. 그는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호날두가 뛰었을 때 경기력이 더 좋았냐는 질문에 “명백하게 그랬다. 후반전 에릭센이 중원으로 내려오고 호날두가 최전방에서 뛰었을 때 우리 경기력이 더 좋았다. 래쉬포드가 두 번의 좋은 기회를 맞았다. 우리가 2-2를 만들지 못한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패배를 시인했다.

현재 호날두는 90분을 뛸 수 없는 몸상태다. 텐 하흐는 “호날두의 몸은 시간이 걸린다. 강요할 수 없다. 그는 훈련에 임한지 일주일 됐다. 몸을 더 만들어야 한다. 출전시간을 35-40분으로 조절해주는 것이 그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그는 다음주에 더 나아질 것”이라 기대했다.

당장 호날두는 맨유의 주전공격수로 뛰길 기대하고 있다. 그는 프리시즌 바예카노전에서 전반전만 뛰고 교체되자 불만을 품고 후반전 진행 중 조기퇴근을 감행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