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화성연쇄살인사건 범인 자백

말다툼하던 70대 버스기사 매달고 달린 40대 버스기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40대 버스기사 A씨가 70대 버스기사를 차량에 매단 채 달린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차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가 70대 버스기사를 차량에 매단 채 달려 다치게 한 40대 버스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8일 YTN 등에 따르면, 사건은 7일 저녁 경기 화성시 병점동 도로에서 발생했다.

매체는 A씨가 운전석 창문에 피해자 B씨를 매달고 버스를 운행하는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흰 셔츠, 검은색 바지 차림의 B씨가 운전석 창문에 매달려 있다. B씨의 다리는 도로에 닿았다 떨어지기를 반복했다. B씨는 떨어지지 않으려는 듯 허공에서 두 다리를 버둥댔지만, 얼마 가지 못하고 결국 도로 위로 떨어졌다. B씨는 아스팔트에 머리를 부딪쳐 그대로 고꾸라졌다. B씨는 바닥에 쓰러진 채 일어나지 못했다. A씨가 몰던 버스는 B씨를 지나쳐 갔다.

B씨는 머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목격자는 YTN에 “버스 기사와 문제가 있었나 보다. 운전하는데 사람을 옆에 매달고 그냥 간 것”이라며 “(피해자는) 뒷머리에서 피가 나고 그랬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시내버스 회차지에서 주차 문제로 B씨와 시비가 붙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하는 한편,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