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터뷰②] 나인우 "'1박2일' 가족 같아…입대 전까지 열일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나인우가 KBS 장수 예능 `1박2일`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뷰①에 이어) 나인우는 ‘달뜨강’에 이어 ‘징크스의 연인’으로 주연으로 우뚝 섰다. 또 KBS2 장수 예능 ‘1박2일’ 시즌4 멤버로도 활약 중이다.

그는 드라마와 예능을 오가며 활약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격스러운 마음보다는 내가 열심히 살고 있구나 싶다, 일이라는 건 어떻게 될지 모르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밖에 안 든다. 예를 들면 상이라는 게 제가 받고 싶다고 해서 받는 게 아니지 않나. 상을 받았을 때도 감격스러운 마음보다는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날 생각해주고 관심 가져주고 응원해주는 사람들에게 고마운 마음 크다. 그게 저의 힘이고, 그런 분들에게 위로받고 힘을 얻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초 나인우는 ‘1박2일’ 시즌4 멤버였던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으로 하차하면서 생긴 빈자리를 채우게 됐다.

나인우는 ‘1박2일’에 대해 “힘든데 재미있다. 형들이랑 게임도 하고 잠도 자고 경치도 구경하고 처음 해 보는 게 많다. 그래서 두렵기도 한데, 형들이랑 함께 있어서 재미있다. 정신적으로 힘들지만, 형들이랑 있을 때 재미있다. 형들이 많이 다독여주고 알려주고 챙겨준다. 지금은 많이 친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형들이 드라마를 보고 농담 반 진담 반 거기서는 멀쩡한 데 왜 ‘1박2일’에서는 그러냐고 장난스럽게 말한다. 방영 전부터 뭐 찍고 있는지, 언제하는지 물어봐 주고 그런 관심에 감사하다. 운동할 때 TV 보면서 제가 나오면 캡처해서 보내주고 그게 응원이고 관심 표현이지 않나. 너무 감사하다”며 ‘징크스의 연인’을 본 멤버들의 반응을 전했다.

또 그는 합류 전과 후에도 고민과 부담이 컸다며 “사실 제가 게임을 못 한다. 나 왜 이렇게 못하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제가 뒤늦게 합류한 거라 고민도 많았다. 항상 민폐를 끼치면 안 된다는 강박이 있고, 그런 것들을 가슴 속에 안고 간다. 완전히 털어내지 못했지만, 이제 조금 여유가 생긴 것 같다. ‘1박2일’만 그런 게 아니라 연기도 똑같다. 아직도 긴장한다. 그럴 땐 기타를 치거나 광합성을 하거나 산책을 하거나 잠을 자면서 푼다”고 고백했다.

스타투데이

나인우는 내년 입대 전까지 열일을 예고했다. 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인우는 ‘1박2일’ 멤버 연정훈, 김종민, 문세윤, 딘딘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연정훈 형은 낯을 많이 가리는데 먼저 다가와주고 웃어주고 조언도 많이 해줬다. 정신적으로 도움을 많이 받았다. 김종민 형은 ‘라스’에서 먼저 뵙고 같은 숍에 다니며 오다가다 인사를 많이 했다. 종민 형에게 고마운 건 첫 촬영 때부터 제일 먼저 반겨줬다. 하얀 도화지 같은 형인데, 그런 마인드를 배우고 있다. 제가 강박 스트레스가 있는데, 항상 괜찮다고 이야기해주고 너무 빠져있지 말라고 해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딘딘 형은 처음에 낯을 가렸는데, 친해지니 장난이 심하더라. 그게 형에겐 친함의 표시더라. 동네 있을법한 장난기 많은 형인데, 제가 정신적으로 힘들어하면 그럴 수도 있다고 풀어준다. 문세윤 형은 첫 촬영 때부터 가장 질문을 많이 해줬다. 그런 관심이 저에겐 큰 힘이 된다. 형들이 낯을 가리는 편인데도 먼저 다가와 줘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나인우는 ”‘1박2일’은 가족 같다. 형들 뿐만 아니라 스태프들도 그렇고 계속 붙어 있지 않나. 형들, 스태프들과도 많이 친해졌다. 제가 외동인데, 장난도 치고 서로 챙겨주고 그러면서 큰 대가족 같은 느낌이다”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1994년생인 나인우는 내년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 현재 배우 여진구 조이현 김혜윤 등과 영화 ‘동감’ 촬영에 한창인 그는 입대 전까지 열일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가기 전까지는 최대한 작품을 많이 하고 가려고 한다. 군대가 저의 변환점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멍뭉이 같은 이미지가 있다면 군대를 다녀와 전혀 다른 캐릭터를 할 수도 있지 않나. 우선은 갈 때까지 최대한 열심히 하고 다녀와서 또 다른 모습으로 열심히 시청자에게 좋은 작품 남겨드리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남성미 있는,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도 해보고 싶고 다양한 역할, 다양한 시도를 해보고 싶어요. 영화 ‘해바라기’의 김래원 선배 캐릭터도 해보고 싶고 계속 도전하고 싶어요. 어떤 이미지로 보이고 싶냐고요? 그런 것보다는 캐릭터로 보여지고 싶어요. 이 작품에는 이 캐릭터, 다른 작품에는 다른 캐릭터로 기억에 남고 싶죠. 항상 기본이 중요하니까 인사 잘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그 마음 잃지 않고 끝까지 유지하고 싶어요.”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