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어컨도 미지근한데 마실 물마저…" 폭염의 유럽, 가뭄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파리=뉴스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 유럽 대륙에 섭씨 40도를 웃도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1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에펠탑 샤요궁 앞 분수대에 들어가 더위를 식히고 있다. 프랑스 기상청은 이날 오후 수도 파리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40.1도를 가리켜 2019년 6월 28일 46도, 2003년 8월 12일 44.1도 다음으로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세 번째로 더운 날로 기록되는 한편, 프랑스 전역 63개 지역에서 최고 온도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프랑스 기상청은 이어 기록적인 폭염은 이날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측했으며 늦은 밤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기온이 차츰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2022.7.2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심한 폭염과 가뭄으로 유럽 곳곳이 초비상이다. 일부 지역에서는 수돗물 공급까지 끊기면서 물 사용 제한 조치가 시작됐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EU 영토의 약 58%가 가뭄을 겪고 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정부는 6일(현지시간) 101개 지자체 중 북서부 일부를 제외한 93개 지역에 가뭄주의보 및 경보를 발령했다. 지역들은 '물 사용 제한 가능 지역'으로 지정했다. 프랑스는 6월부터 40도를 오르내리는 폭염과 함께 강수량이 예년의 절반 이하로 줄었다. 루아르, 옥시타니 지방 등에선 취수장에 인접한 강물이 마르고, 저수지마저 바닥을 드러내며 100개 이상 도시와 마을에 수돗물 공급이 끊겼다.

이들 지역에선 각 가정에 트럭에 물탱크를 실어 생활 용수를 공급하고 있다.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는 "지난 수십년간 경험한 적 없는 역대 최악의 가뭄"이라며 "무더위가 또 기승을 부리면 상황이 더 악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부 바르와 몬스, 파이앙스 등 10여개 지역에선 1인당 하루 최대 200리터(ℓ)의 물 사용 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위반 시 1500유로(2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머니투데이

(채스워스 로이터=뉴스1) 유민주 기자 = 19일(현지시간) 영국 더비셔주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채스워스 하우스 부지에 있는 더웬트 강에서 사람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C)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에서는 템스강 상류가 말라붙고 있다. 지난달 1935년 이래 87년 만에 가장 건조한 7월을 기록했다. 또 관측 이래 처음으로 최고기온이 40도를 넘기기도 했다. 물 사용량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잉글랜드 남동부 햄프셔와 켄트, 서식스 등에서는 수돗물로 정원에 물을 주거나 세차를 하는 행위가 금지됐다. 이 지역에 상수도를 공급하는 어피니티워터는 물 사용량 급증을 막으려 수압도 낮췄다. 영국 환경청은 잉글랜드 지역에 대한 가뭄 선포를 고려 중이다.

독일에서는 라인강 수위가 낮아져 수운에 지장이 생겼다. 독일 내륙운항협회(BDB)는 "일부 구간에서 화물선 운항이 어려울 정도"라고 경고했다. 프랑크푸르트 인근 카웁 구간의 수위는 6일 46센치미터(㎝)에 불과해 선박 운항을 위한 최저 기준(80㎝)에도 못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북부에선 5개 지자체가 가뭄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물 사용을 제한했다. 독일 도이체벨레(DW)는 "이 지역에 물을 공급하는 포강과 도라 발테아강의 수위가 기존 8분의 1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이런 와중에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발 에너지 대란까지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에어컨도 세게 돌리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탈리아는 지난 5월1일부터 학교와 공공시설 냉난방 온도를 제한하는 '온도 조절 계획'을 시행하고 있다. 관련 시설들은 여름철에는 에어컨 온도를 25도 미만으로 낮출 수 없으며, 겨울철에는 난방 온도를 19도 이하로 설정해야 한다. 스페인도 공공 건물의 에어컨 온도를 27도로 제한하는 법령을 통과시켰다. 심지어 실내 조명을 켜는 것에도 제한을 두면서 불만이 터져나온다. 이자벨 디아즈 아유소 마드리드 주지사는 트위터에 "중앙정부의 건물 조명 규칙을 따르지 않겠다"면서 "(극도의 에너지 절약정책이) 불안을 야기하고, 관광을 억제할 것이며, 어둠과 빈곤, 슬픔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럽에서는 폭염과 가뭄으로 인한 인명 피해도 늘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잉글랜드와 웨일스 지역에서만 지난달 3째주 1700명의 폭염 관련 사망자가 나왔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도 각각 7월 11일~24일 1682명, 7월7일~18일 1000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