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코로나 위중증 83일 만에 최다… 병상 가동률도 상승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전남 중환자 병상 70% 넘게 차

“고위험군 증상 땐 빨리 투약해야”

감염병 자문위, 소아 사망에 우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가 83일 만에 최고치로 치솟으면서 병상 가동률도 상승하고 있다. 정부에 코로나19 대응을 자문하는 국무총리 산하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감염병자문위)는 고위험군 보호와 함께 소아 코로나19 환자 사망 증가에 대한 심층분석을 주문했다.

세계일보

한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옮기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만5292명이다. 전주 월요일(1일) 대비 1.24배다. 위중증 환자는 324명으로, 전날보다 27명 늘었다. 5월17일 333명 이후 가장 많다. 사망은 29명 발생했다.

위중증 환자가 늘면서 중환자 병상이 점차 차고 있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40.3%로, 이날 40%를 넘었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62.2%로 집계됐다. 충남(76%)과 전남(80%)은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70%를 넘었다. 준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광주(71.2%), 경기(72.8%), 경북(72.1%) 등에서 높게 나타나고 있다. 통상 중환자 병상의 경우 전문 인력과 장비 등의 문제로 가동률 70%가 넘으면 위험신호로 해석된다. 정부는 병상 확충과 함께 권역별 병상 활용과 재원 적정성 평가 등 병상 운영 효율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세계일보

8일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병원에 코로나19 예방용 항체주사제 ‘이부실드’가 놓여 있다. 이부실드는 면역저하자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사용된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염병자문위 정기석 위원장은 이날 고위험군이 적기에 코로나19 치료제를 처방받는다면 위중증과 사망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한시라도 빨리 약을 먹는 게 중요하다”며 “고위험군이라면 치료제 처방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의료진에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8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염병자문위는 최근 잇따른 코로나19 소아 사망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정 위원장은 “전체적인 모수(확진자)가 늘어나면서 생기는 사망인지, 영유아가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기 때문인지 분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진경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