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이홉 "MBTI 'I', 리스닝 파티 초대 힘들어..살 50kg대까지 빠졌다"('러브게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방탄소년단(BTS) 제이홉이 첫 솔로 앨범 리스닝 파티 비하인드를 전했다.

8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에는 제이홉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DJ 박소현은 "리스닝 파티를 직접 기획 했고 쌈디 같은 분들한테 DM을 다 보냈다더라. 친한사람도 아닌데 어렵지 않았냐"고 물었다.

제이홉은 "제 MBTI 가 I인데 잘 안되긴 하더라. 한번 쓸때 그분에 관련된 히스토리를 담아서 저의 경험 담아서 보내는 스타일이다. 한분한분 다 '이번 음악 잘들었고 너무 팬이고 도와줬음 좋겠다'고 했다. 많은 시간 걸렸다. 멤버 통해서 물어보고 싶었던 분들도 계셨고, 타이거JK 형도 남준이(RM) 통해 연락드렸다. 그런식으로 컨텍 했다"고 설명했다.

박소현은 "리스닝 파티 큰그림은 곡 만들면서 생각했냐 작업 다 끝나고 생각한거냐"고 물었고, 제이홉은 "작업 다 끝나고 나서 생각했다. 음악 쭉 들어보고 좀더 많은 관계자, 전문가, 아티스트에게 직접 들려드리고 제이홉이라는 아티스트가 이런 음악 하고 이런사람이라는걸 알려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준비한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상적 피드백에 대해서는 "타이커JK 형이 'What if…'라는 곡 샘플링 해서 많은분들이 'What if…'에 대한 얘기 해주시더라. 많은 아티스트분들이 멋있다고 해주셔서 인상적으로 남는다"고 털어놨다.

또 멤버들 반응에 대해서는 "가장먼저 들려준 남준이는 '이런 음악을 하는게 대견스럽다'더라. 어릴때부터 같이 음악했으니까. 그런 얘기 해주더라. 윤기(슈가) 형은 제가 들려드리려 했는데 나오면 듣겠다더라. 리스너 입장으로서. 나오면 꼭 들어라, 안듣지 말라고 했다. 연락도 주더라. (멤버들이) 너무 많이 모니터링 해줬다"고 전했다.

특히 제이홉은 리스닝 파티가 끝난 후 "다 끝나고 나니까 그날 한끼도 못먹었다. 씻기 전에 옷 정리 하고 몸무게 재려고 하는데 앞자리가 5를 찍었더라. 얼굴을 보니 사람이 해골이 돼있더라. 신기했다"고 말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SBS 파워F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