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최측근 "우크라이나 평화 협상, 러 조건에 따라 추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최측근인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국가안보회의 부의장이 "러시아는 우리의 조건에 따라 우크라이나와 평화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8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과거 우리의 파트너였지만 이제는 러시아의 군사적 패배를 바라고 우리를 힘으로 누르려는 세력의 조건은 따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러시아 대통령을 지낸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종종 언론 인터뷰에 나서 자국 입장을 전달하고 있다.

메드베데프 부의장은 러시아가 2014년 크림반도를 무력 점령하고 주민투표를 통해 병합한 사실에 대해서도 정당성을 주장했다.

그는 "압도적 다수의 주민이 병합을 지지했고 투표가 국제법을 엄격히 준수해 치러졌음을 상기하기를 바란다"며 "우리는 주민을 돕는 동시에 나라를 강화하도록 도움으로써 옳은 일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