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야당은 추가 인적쇄신 요구‥지지율 하락세 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지지율 하락에 장관의 낙마까지 이어지면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의 기조에도 변화가 생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데, 대통령실 출입하는 신수아 기자와 함께 이야기 좀 더 나눠보겠습니다.

신 기자, 결국에는 박순애 장관이 사퇴를 했습니다.

박 장관의 사퇴, 이른바 인적 쇄신의 신호탄으로 볼 수 있을까요?

◀ 기자 ▶

당장 대규모 쇄신이 임박했느냐, 단언하기는 어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