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대만 영해 넘었다” 대만 “아니다”… 공수 뒤바뀐 주장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구축함 대만 영해 침범 두고 공방

이례적 진실 공방, 양측 심리전 비롯

중국군 훈련, 닷새째인 8일에도 진행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해 대만 인근에서 무력시위 중인 중국이 대만 영해를 침범했는지를 두고 중국과 대만이 이례적인 주장을 펼치고 있다.

대만을 중국 영토의 일부로 규정하는 중국은 ‘대만 영해’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당국 차원에서는 이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공산당 기관지인 환구시보는 7일 중국 군함에서 대만 해안선과 산 등이 명확히 드러나게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대만 해안 코앞까지 진입했음을 과시했다.

세계일보

중국의 대만 포위 군사훈련 이틀째인 지난 5일 중국 군함이 대만에 가장 가까운 푸젠성 핑탄섬 앞바다를 항해하고 있다. 핑탄=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환구시보는 해당 군함이 구축함 난징호이며 자국 과학기술 분야 기업의 간접 측정치를 인용해 대만 동부 화롄시의 호핑 발전소에서 11.78㎞ 떨어진 곳까지 진입했다고 썼다.

친중 성향의 홍콩 매체 펑황망은 “이것은 이른바 ‘12해리(22.224㎞) 영해’에 들어간 것 아닌가”라며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대만 해군은 같은 날 “중국 인민해방군 구축함 난징호가 동부 화롄의 호핑 발전소 11.78㎞ 거리까지 들어왔다고 주장하는 사진과 중국 매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대만 해군은 “해군은 중국군이 대만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시작한 지난 4일 이래 모든 중국 군함을 면밀히 추적해왔는데 중국 군함은 훈련 기간 우리 영해로 들어오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대만 국방부도 별도 성명을 내고 “중국 군함이 대만 영해에 진입했다면 그에 훨씬 더 공세적으로 대응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간 군사적 영해 침범 논쟁이 있을 시 군함 운용국이 사실을 부정하고 연안국은 “침범했다”고 주장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현재는 그 반대되는 상황이 펼쳐진 것이다.

이런 이례적 진실 공방은 양측의 심리전에서 비롯된 것으로 해석된다.

세계일보

대만 공군의 프랑스제 미라주 2000 전투기들이 지난 5일 신주 공군 기지의 격납고 앞 활주로에서 이동하고 있다. 신주=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강하게 맞대응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대만에 안보 위기를 체감하도록 하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반대로 대만은 “영해가 침범 당했는데 강경 대응하지 않았다”는 국내 여론에 대응하면서 안보 우려가 정권 비판으로 번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부인하는 모양새다.

한편 7일 마무리되는 것으로 전망됐던 중국군의 실전 합동 훈련은 닷새째인 8일에도 진행됐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군 동부전구는 8일 오후 위챗 공식 계정을 통해 “대만 주변 해상과 하늘에서 실전 합동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며 “합동 반(反)잠수함과 해상실사격 훈련을 중점적으로 조직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방부는 이날 대만 해협의 긴장을 조성한 것은 미국이라며 미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세계일보

중국 국방부 우첸 대변인.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위챗 공식 계정에 올린 기자와의 문답 형식의 성명을 통해 “현재 대만 해협 긴장 국면은 미국이 주도적으로 도발하고 일방적으로 만든것”이라며 “미국은 반드시 이에 대한 모든 책임과 심각한 결과를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