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0년만의 기록적 폭우, 서울 지하철이 멈춰 섰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작구 이수역 안에 빗물 폭포수처럼 들이치기도…한때 무정차 운행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80년 만에 중부지방에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에 지하철 운행이 곳곳에서 중단되는 등 혼란이 벌어졌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집중호우로 7호선 이수역을 비롯해 곳곳이 침수됐고 일부 구간에서는 무정차 운행이 이뤄졌다. 이수역에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빗물이 폭포수처럼 역사 안으로 들이치기도 했다.

동작구 신대방동(기상청)에는 오후 9시 5분까지 1시간 동안 비가 141.5㎜가 내리는 등 서울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100mm 이상 비가 쏟아졌다. 서울 시간당 강수량 역대 최고치 118.6㎜(1942년 8월 5일)를 80년 만에 넘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