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우 피해 확대…중대본, 위기경보 '심각'·대응 '최고3단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중대본부장 "국민 피해없게 관계기관 총력대응" 지시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서울과 경기북부 등 수도권에 폭우가 내린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대 도로가 침수돼 차량이 잠겨 있다. 2022.08.08. xconfind@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재난안전 총괄부처인 행정안전부는 9일 오전 1시를 기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대응 수위를 최고 '3단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풍수해 위기경보 수준은 '경계'에서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다.

전날 새벽부터 시작된 비가 정체 전선에서 발달된 기압골의 영향으로 강해져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을 중심으로 계속 퍼붓고 있어서다. 최대 고비는 이날 밤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대본은 대규모 재난이 발생하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 대응과 복구·수습을 총괄·조정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기 위해 행안부에 두는 기구다.

중대본 비상 3단계는 1∼3단계 중 가장 높은 수위의 대응 단계다.

풍수해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나뉘며 전국적으로 또는 일부 지역에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을 때 심각으로 격상한다.

중대본은 앞서 전날 오전 7시30분을 기해 풍수해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하고 자연재난에 내릴 수 있는 가장 낮은 조치인 1단계를 가동했다. 14시간이 흐른 후인 같은 날 오후 9시30분께 경계로 한 차례 더 올리고선 2단계를 발령했다.

같은 날 오후 11시30분께는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호우대처 긴급상황회의'를 열어 관계기관 대책과 함께 서울시의 피해 현황과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했다.

중대본은 관계부처, 지자체, 유관기관에 비상근무체계를 강화해 호우 대비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밤과 새벽 시간에 서울 지역에 많은 비가 더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심지 내 하천 범람이 우려되는 곳은 즉시 대피하도록 했다.

역류 발생·도로 침수 등 피해 발생 지역은 신속한 통제와 함께 응급복구를 실시하고 필요 시 군부대 지원 등을 통해 사회 인프라 복구에 만전 기하도록 했다.

한 총리는 "무엇보다 국민 생명을 지키는 것이 우선"이라며 "관계기관은 총력을 다해 호우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상시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국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서울과 경기북부 등 수도권에 폭우가 내린 9일 새벽 서울 신대방삼거리역 인근 도로에 폭우 때 난 교통사고로 차량과 오토바이가 방치돼 있다. 2022.08.09. kkssmm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