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충격…' 메시, 2023년 바르셀로나 복귀 협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바르셀로나가 리오넬 메시를 다시 데려오려고 한다. 양 측 모두 긍정적이다. 협상은 몇 개월 전부터 진행됐다.

카탈루냐 라디오 방송 '카탈루냐 라디오'는 9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가 메시 측과 2023년 복귀를 이야기하고 있다. 현재 1년 내에 복귀 시나리오를 협상하고, 양 측 모두 가능한 이야기라고 보고 있다"고 알렸다.

메시는 2005년 B팀에서 1군 합류 뒤에 한 번도 팀을 떠나지 않았다. 차비 에르난데스, 안드레스 이니에스타 등과 함께했던 바르셀로나 황금세대 주역으로 현재까지 778경기 672골 305도움을 기록했다. 축구 선수 최고 영예 발롱도르도 6회나 수상하면서 세계 최고를 넘어 역대 최고 반열에 올랐다.

바르셀로나에 애정은 컸지만 2020년 여름 이적을 결심했다. 바르토메우 회장 아래서 트레블을 해냈지만 점점 팀이 흔들렸다. 매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등 중요한 승부처에 미끄러졌다. 메시는 미래가 없다고 판단했다.

바이아웃 해제 시기를 이유로 법정 다툼 가능성이 있자, 2021년 6월 30일 계약 만료까지 지켜보기로 했다. 펩 과르디올라 감독 시절 부임했던 라포르타 회장이 바르셀로나를 잡으면서 잔류로 가닥을 잡았고 2026년까지 재계약에 합의했다.

바르셀로나와 5년 연장 계약에 연봉 총액 2억 유로(약 2700억 원)를 수령할 예정이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재정적인 타격을 감안했고, 연봉 50% 삭감에 동의했다. 바이아웃은 기존 7억 유로(약 9481억 원)에서 6억 유로(약 8126억 원)로 수정됐다.

메시는 공식 발표만 기다렸다. 하지만 바르셀로나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연봉 상한선을 지킬 수 없었다. 주제프 바르토메우 회장 시절에 방만한 운영이 발목을 잡았다. 합의는 했지만, 프리메라리가에서 선수 등록을 할 수 없었다.

허무하게 바르셀로나를 떠나 자유계약대상자(FA)로 파리 생제르맹 유니폼을 입었다. 2023년까지 2년 계약에 선수가 원한다면 1년 연장 옵션이 있었다.

바르셀로나는 1년 뒤에 다시 이적료 0원에 메시를 데려오려고 한다. '카탈루냐 라디오'에 따르면 회담은 몇 개월 전부터 있었다. 매체는 "바르셀로나, 라포르타 회장, 메시의 생각은 캄노우에서 커리어를 끝내는 것"이라며 복귀 가능성을 높게 봤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