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범수♥' 이윤진, 호텔같은 집에 물이 줄줄 새네 "하나님 아버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이범수의 아내인 통역사 이윤진이 폭우로 입은 피해를 전했다.

이윤진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번역 끝내더니 이제 집에 물이 새는구나.. 난 웬만한 일은 아무렇지 않다"라는 글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윤진 가족의 집 천장에서 물이 줄줄 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윤진은 물이 떨어지는 곳 아래에 양동이를 받치고, 걸레 등으로 수습하려는 모습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그는 "원인을 찾고 고치고 마르길 기다리는 중. 난 진짜 아무렇지도 않다. 비만 적당히 내리게 해주세요 하나님 아버지"라며 나름대로 해결을 했다고 전하기도. 이윤진 가족의 집은 호텔 같은 인테리어에 옥상 테라스까지 자랑했던 바. 물이 샐 정도로 내린 폭우에 이윤진 가족도 피해를 입었다.

한편 이범수, 이윤진 부부는 슬하에 딸 소을, 아들 다을을 두고 있다.

사진 = 이윤진 인스타그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