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5년만에 더 ‘귀염뽀짝’···다음달 뉴 레이 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타이거 페이스’로 출시···라이트 그레이 인테리어 추가

서울경제


기아의 대표 경차 레이가 5년 만에 부분 변경 모델로 돌아온다.

기아는 더 뉴 레이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기아 레이’ 디자인을 10일 공개했다. 출시는 다음 달 초 예정이다.

더 뉴 기아 레이에는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의 네 가지 속성 중 하나인 ‘이유 있는 즐거움(Joy for Reason)’이 반영됐다. 오퍼짓 유나이티드는 서로 반대되는 개념을 창의적으로 융합한다는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이다.

전면부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과 함께 면으로 처리된 센터 가니시(중앙부 장식)가 수평으로 배치돼 기아 디자인의 상징 타이거 페이스를 새롭게 구현했다.

또 편평하고 각진 범퍼 디자인은 휠 주위 볼륨감을 끌어올려 레이만의 귀여운 이미지를 강조했다. 후면부는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의 리어 콤비램프와 가장자리에 자리 잡은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차 폭이 확장돼 보이게 했다. 실내는 신규 4.2인치 LCD 클러스터 디자인이 적용됐고 라이트 그레이 인테리어도 추가됐다.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